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특검, 최태원 회장-박 대통령 ‘사면 거래’ 정황 녹취록 확보
사면 전 김영태 부회장과 대화 확인…“왕 회장이 귀국 결정, 숙제 줬다”
 
박수민 기자 기사입력 :  2017/01/12 [11: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제공=SK그룹)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사태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하 특검)이 최태원 SK 회장과 박근혜 대통령이 최태원 회장의 특별 사면을 두고 거래를 한 정황을 포착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뇌물공여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하면서 특검이 박근혜 정부와 삼성그룹 뇌물 의혹 관련 수사에 정점을 찍은 특검은 SK그룹 등 다른 대기업들에 대한 수사도 본격화할 전망이다.

 

특검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이 정부의 특별 사면 발표 전 이미 사면 받을 것을 알고 있었으며,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의 특별 사면에 대한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검은 횡령 혐의로 복역 중이던 지난 2015년 8·15 특별사면을 받은 최태원 회장이 정부의 특별사면 공식 발표 직전 김영태 당시 SK 부회장과 영등포 교도소에서 면회를 하면서 나눈 녹취록을 확보한 것으로 지난 11일 확인됐다.

 

해당 녹취록에는 김 부회장이 “왕 회장이 귀국을 결정했다. 우리 짐도 많아졌다. 분명하게 숙제를 줬다”고 말한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이 대화 내용에서 암호 같은 단어들에 주목, ‘왕 회장’ 은 박근혜 대통령을, ‘귀국’은 사면, ‘숙제’는 그에 상응하는 대가를 의미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당시 대화 흐름상 왕 회장이라는 단어가 박 대통령이 아닌 다른 인물을 지칭할 수 없는 상황이며, 통상 구치소 접견은 녹취가 이뤄지는 만큼 민감한 내용을 은어를 사용해 주고받는 것이 일반적이라는 설명이다.

 

다만 ‘숙제’에 대한 해석에는 논란의 여지가 있다. ‘숙제’가 과연 경제 살리기를 위한 투자인지,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한 출연금 납부인지 여부를 놓고 특검과 SK가 공방을 치룰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의 접견이 이뤄지고 사흘 후인 8월 14일 최태원 회장은 특별 사면을 받아 출소했다. 3일 뒤인 17일 SK그룹은 SK하이닉스에 총 46조원을 투자했으며, 이후 미르·K스포츠재단에 111억원을 지원했다.

 

아울러 특검은 최태원 회장 특별 사면 시점보다 약 1달 가량 앞선 7월 24일 박 대통령이 김 부회장을 단독 면담했을 당시 대화 내용도 뇌물죄 혐의를 입증하는 근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자리에서 김 부회장은 박 대통령에게 최태원 회장의 사면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정황에 따라 특검은 SK그룹이 최태원 회장의 사면을 대가로 미르·K스포츠재단에 지원금을 출연한 것으로 판단하고, 뇌물죄 적용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최태원 회장과 김 부회장은 지난달 6일 국회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해담 의혹을 지속적으로 부인했다. 이와 관련해 특검은 최태원 회장에 대한 위증 혐의까지 더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MJ포토] 축제 한창인 말죽거리에 말이 나타
저널21
대한민국 '최저임금 1만원' 적절한가
썸네일 이미지
매출액 대비 인건비 비중이 늘어나면서 영업이익 비중은 꾸준히 감소될 것이... / 조원석 기자
리뷰
[리뷰] 영웅에 가려진 민초들의 목소리 '적벽가'
썸네일 이미지
100만대군을잃은조조의입에서영혼없는실소가터진다.막다른퇴로에서도원수들... / 최재원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