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이재용 부회장 피의자 소환…‘뇌물죄’ 수사 정점

삼성 비자금 사건 이후 9년만…구속영장 청구 가능성도

박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17/01/12 [09:53]

특검, 이재용 부회장 피의자 소환…‘뇌물죄’ 수사 정점

삼성 비자금 사건 이후 9년만…구속영장 청구 가능성도

박수민 기자 | 입력 : 2017/01/12 [09:53]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사태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하 특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12일 소환했다. 박 대통령과 최순실, 이재용 부회장으로 연결되는 ‘뇌물죄’ 혐의 수사에 정점을 찍을 카드를 꺼내든 것이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9시 30분경 출석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기자들의 질문에 “국민들게 송구하게 생각한다”는 말만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삼성그룹의 최 씨 일가 지원과 관련, 삼성물산 합병 특혜 의혹에 대해 뇌물공여 혐의를 받는 피의자로 소환했다.

 

특검의 수사개시 전부터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그룹이 연루돼 있는 각종 의혹에 대해 ‘1순위 조사대상’으로 꼽혀왔으며, 지난달 6일 국회 국조특위 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집중 추궁 대상이 되기도 했다.

 

이재용 부회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를 받는 것은 9년만이다. 앞서 그는 전무 시절이던 2008년 에버랜드 전환사채(CB) 저가 발행 사건 등 이른바 ‘삼성 비자금 사건’ 당시 특검으로 부터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받은 바 있다.

 

현재 삼성그룹은 대한승마협회의 회장사로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문제와 관련,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최 씨의 달 정유라를 지원하는 대가로 당시 삼성물산의 최대 주주였던 국민연금공단의 찬성표를 얻어낸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검은 삼성전자가 최 씨와 정 씨 소유의 독일법인 비덱스포츠의 전신 코레스포츠에 승마 지원 명목으로 회삿돈 70억원을 송금한 과정에 이재용 부회장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청와대와 접촉이 있었는지 등 관련 의혹 전반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또한 지난 5일 특검은 최순실의 조카 장시호가 직접 제출한 ‘제2의 최순실 태블릿PC’를 확보하고, 삼성그룹의 지원금 수수 관련 이메일 등이 담겨있는 것을 확인했다. 해당 태블릿PC는 최 씨가 직접 사용한 것으로, 사용 시기가 박 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의 지난 2015년 독대 및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정유라 승마 지원 시기 등과 일치한다는 점에서 삼성그룹과 최 씨, 박 대통령 뇌물죄 혐의를 입증할 주요 물증으로 떠올랐다.

 

더불어 특검은 최지성 미래전략실 부회장과 장충기 미래전략실 사장을 상대로 고강도 수사를 펼치는 등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강도 높은 수사를 예고한 바 있다.

 

아울러 이재용 부회장이 청문회에서 삼성그룹이 최 씨 일가 지원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진술 등이 거짓이라고 판단, 국회에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위증죄 고발도 요청했다.

 

한편, 특검은 이재용 부회장의 소환 조사 이후 최지성 부회장과 장충기 사장, 박원오 전 대한승마협회 전무 등 삼성그룹 뇌물 의혹 핵심 인물들을 일괄 사법처리할 전망이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저널21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남북정상회담을 1주일 가량 앞둔 21일 오전 강북삼성병원 앞에 위치한 경교장에서 ‘남북제정당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 70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이날 기념식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018...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우리나라 언론의 주장을 살펴봤을 때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 또한 미세먼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하지만 지난 11일 중국의 수도 베이징은 우리나라 서울의 하늘과 달리 티 없이 맑았다. 중국의 미세먼지가 모두 우...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알고먹자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글루코사민은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에게 효과를 발휘할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한다면 '효과 없음'이다. 앞서 언급했듯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효과적이라 할 수 없다. 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소비/트렌드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폐비닐·폐플라스틱 대란 이후 환경부가 수거책임을 지자체로 돌리고 국민들을 상대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소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지만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초정밀 가공, 12년간 한우물 “처음에는 직원한명과 둘이서 미래 신기술에 대한 가능성만을 보고 오로지 젊음과 도전정신 하나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2년 이란 시간과 경험이 쌓였다. 말 그대로 한우물만 파 온 것...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인터뷰] 참여연대 “삼성증권 사태, 금융당국의 허점 방치가 원인”
인터뷰
[인터뷰] 참여연대 “삼성증권 사태, 금융당국의 허점 방치가 원인”
삼성증권의 ‘유령주식’ 사태로 금융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우리나라 주식 시장의 허점이 만천하에 드러났고 국내 주식 투자자인 ‘개미’들의 분노는 극에 달하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6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청명한 하늘 되찾은 베이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