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IT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美 ITC, 중국산 삼성·LG전자 세탁기에 반덤핑관세 부과 확정
삼성·LG에 각각 52.5% 및 32.1% 부과…“중국산으로 자국 기업 피해”
 
박수민 기자 기사입력 :  2017/01/11 [15: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미국이 중국산 삼성전자와 LG전자 세탁기에 반덤핑관세 부과를 확정했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중국에서 생산한 가정용 세탁기가 미국시장에서 불공정하게 덤핑 판매됨에 따라 자국 가전제품 제조업체가 피해를 봤다고 만장일치로 판정했다. 이는 미국 상무부가 지난해 12월 결정한 데 다른 조치다.

 

이번 결정에 따라 삼성전가 중국 쑤저우에서 생산한 제품과 LG전자-판다가 난징에서 생산한 세탁기에 각각 52.5%와 32.1%의 반덤핑관세가 부과된다. 또 상무부는 두 기업 생산생산 제품에 대해 지속적으로 관세를 부과할 수 있게 됐다.

 

앞서 미국 가전업체 월풀은 2015년 12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국에서의 제조비용보다 낮은 가격으로 세탁기를 판매해 자사의 이익을 해친다고 제소한 바 있다. 이에 상무부는 지난해 7월 예비판정서에서 두 기업에 대해 각각 111%와 49%의 반덤핑 예비관세를 매기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다만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제조기반을 중국에서 베트남과 태국으로 옮기면서, 이번 반덤핑관세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사드보복 종결
‘유커’가 돌아온다…유통업계 ‘중국인 관광객’ 유치전 ‘활기’
썸네일 이미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꽁꽁 얼어붙어 풀릴 줄 몰랐던 ... / 박수민 기자
문화 +
수험생 문화특권 스트레스 풀리는 할인폭…'최대 85%'
썸네일 이미지
전설적인 지휘자인 레너드 번스타인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2017 번스 ... / 최재원 기자
IT +
합산규제 일몰 결정에 목 빠지는 KT…정부는 '수수방관'
썸네일 이미지
KT의 딜라이브 인수가 초읽기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KT의 ... / 송가영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