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노무현도 관저근무…朴대통령의 ‘궤변’

“대통령 일상은 출퇴근 개념 아닌 24시간 재택근무 체제”
박범계 “후안무치”…박지원 “변명에 김대중 거론말라”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7/01/11 [12:07]

김대중·노무현도 관저근무…朴대통령의 ‘궤변’

“대통령 일상은 출퇴근 개념 아닌 24시간 재택근무 체제”
박범계 “후안무치”…박지원 “변명에 김대중 거론말라”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7/01/11 [12:07]
▲ 박근혜 대통령 (사진=청와대)     

 

“대통령 일상은 출퇴근 개념 아닌 24시간 재택근무 체제”

박범계 “후안무치”…박지원 “변명에 김대중 거론말라”

 

박근혜 대통령 측이 ‘세월호 7시간’ 당시의 행적과 관련해 “대통령의 일상은 출퇴근 개념이 아닌 24시간 재택근무 체제”라며 “김대중 전 대통령은 노령과 질병으로 평소 관저에서 집무할 때가 많았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오전 10시 이전 회의나 저녁 회의, 휴일 업무를 대부분 관저에서 봤다”고 언급했다.

 

전 대통령들도 관저에서 업무를 봤던 사례가 있으니,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일 관저에 머무른 것은 아무 문제가 없다는 식의 주장이다. 

 

하지만 이같은 주장에 전 대통령의 곁을 지켰던 이들은 ‘허무맹랑한 궤변’이라 지적하며 반발하고 나섰다. 

 

과거 노무현 정부 당시 청와대 법무비서관으로 있었던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후안무치한 주장”이라며 “관저에서 당연히 주무실 때에 정상적으로 출근해서 본관에서 집무한 것과, 최고로 엄중한 7시간 수요일 평일에 하루 종일 관저에서 머무른 것을 어떻게 비교할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 측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관저근무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 “김선일 씨 납치 사건 때 노무현 대통령이 납치 소식을 보고 받은 시점은 새벽 6시다. 당연히 관저에서 주무실 때다. 그 뒤에 바로 본관으로 출근하셔가지고 NSC에 필요한 조치를 했다. 또 김선일 씨가 참수됐다는 그런 살해 소식을 들은 시점은 밤 1시다. 관저에서 주무실 때”라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박 대통령 측이 제출한 ‘7시간’ 관련 답변서에 대해 “별반 눈에 띄는 것은 없고 허술하기 짝이 없는, 자승자박의 답변서”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 역시 김대중 전 대통령의 핑계를 댄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변명에 김대중 대통령님이 거론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일침을 놓았다. 박 의원은 김대중 정부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다. 

 

그는 지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 대통령께서 세월호 7시간 관계를 밝히면서 DJ도 연로하시고 건강상 관저 근무를 많이 하셨다고 거짓으로 끌고 들어가셨다”며 “DJ는 워커 홀릭으로 철저히 본관 집무실과 현장 방문으로 근무 하셨다. 관저로 퇴청시간이 거의 저녁 8시 반 정도였다”고 반박했다. 

 

박 의원은 “퇴임 10개월 전 주치의로 부터 신장 투석을 권고 받으셨지만 DJ는 어떻게 대통령이 1주에 3일을 매회 4~5시간씩 투석을 받겠냐고 거부하셨다”고도 말했다. 

 

그는 “일정을 줄이고 대면보고를 줄였을 뿐”이라며 “지금도 만약 투석 치료를 받으셨으면 더 사셨을 텐데 하고 후회하고 제가 잘못 모셨다고 죄책감이 떠나지 않는다”고 울분을 토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24시간 재택근무 주장에 대해서도 여론의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일반 국민들은 전부 회사로 출근하는데, 대통령이라는 사람은 편하게 집에서 재택근무 하느냐’, ‘24시간 재택으로 근무했는지, 24시간 재택만 했는지 누가 아느냐’고 불평을 쏟아내고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pyj@mhj21.com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우리나라 언론의 주장을 살펴봤을 때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 또한 미세먼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하지만 지난 11일 중국의 수도 베이징은 우리나라 서울의 하늘과 달리 티 없이 맑았다. 중국의 미세먼지가 모두 우...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알고먹자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글루코사민은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에게 효과를 발휘할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한다면 '효과 없음'이다. 앞서 언급했듯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효과적이라 할 수 없다. 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소비/트렌드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폐비닐·폐플라스틱 대란 이후 환경부가 수거책임을 지자체로 돌리고 국민들을 상대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소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지만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초정밀 가공, 12년간 한우물 “처음에는 직원한명과 둘이서 미래 신기술에 대한 가능성만을 보고 오로지 젊음과 도전정신 하나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2년 이란 시간과 경험이 쌓였다. 말 그대로 한우물만 파 온 것...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인터뷰] 참여연대 “삼성증권 사태, 금융당국의 허점 방치가 원인”
인터뷰
[인터뷰] 참여연대 “삼성증권 사태, 금융당국의 허점 방치가 원인”
삼성증권의 ‘유령주식’ 사태로 금융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우리나라 주식 시장의 허점이 만천하에 드러났고 국내 주식 투자자인 ‘개미’들의 분노는 극에 달하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6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경제일반
썸네일 이미지
삼성 따라하는 현대차(?)…모비스·글로비스 분할합병 의혹
경제일반
삼성 따라하는 현대차(?)…모비스·글로비스 분할합병 의혹
최근 현대차그룹이 지배구조개편을 통한 ‘출자구조 재편’ 추진방안을 발표하고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 사이의 분할합병 비율을 0.61대 1로 결정했지만, 참여연대가 비율의 적절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청명한 하늘 되찾은 베이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