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팩트체크] 아시아나 항공 임산부 논란…진실은

메인사진

아시아나, 원칙 근거한 조치내려…전문가 “임신기간 관계없이 탑승 전 주치의 소견서 있어야”
대한산부인과의사회 법제이사이자 에덴산부인과 김재연 원장은 “임신 기간과 상관없이 고위험 임산부라면 탑승이 거부될 수 있다. 하혈을 하거나 양수가 많을 경우 고도와 압력의 차이는 임산부에 큰 위험이 된다”면서 “임신 33주라하더라도 양수가 과다하...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저널21 >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유년(丁酉年) ‘닭’을 욕해선 안 된다
기사입력: 2017/01/10 [17:39] ⓒ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이미지=Image Stock / 편집=신광식 기자) 

 

병신년이 지고, 정유년(丁酉年) 붉은 닭의 해가 밝았다. 언론에서는 매년 그랬듯 올해에는 닭이 뜻하는 바를 온갖 미사여구로 치장해 희망을 이야기한다. 

 

닭이 갖는 의미에 대해 풀어놓자면, 닭은 12지 동물 중 유일한 비상동물로 천부적 의미로 인간이 갖추기 어려운 5가지 덕성 ‘문무용인신(文武勇仁信)’을 지니고 있다. 

 

‘문무용인신’은 머리에 관을 쓰고 있어 ‘문(文)’, 날카로운 발톱 ‘무(武)’, 적에게 물러서지 않고 싸우는 ‘용(勇)’, 음식을 나누는 ‘인(仁)’, 밤을 지키고 때를 잃지 않는 신의 ‘신(信)’을 뜻한다.

 

닭의 새벽 울음은 황의 탄생이나 천지개벽, 새로운 시대를 알리는 나팔수의 역할을 했으며, 정의를 무기로 악과 맞서 싸우며 재물은 함께 나누었다.

 

최순실 국정농단으로 실망과 우울의 나날을 보내고 있는 국민들에게 닭은 새로운 시대, 정의, 공평 등 새로운 희망을 전달하고 있다.

 

하지만, 언제부터인가 인터넷공간에서의 ‘닭’이 갖는 위치가 엉망이 되어 버렸다. ‘닭’이 무식하다는 낭설에 특정 정치인을 욕하는 별칭으로 사용되면서부터다.

 

‘닭년’ ‘닭 같은 년’ ‘닭쳐(닭을 치라는 뜻의 은어)’ 등 닭에 빗대어 특정 정치인을 욕하는 글들이 온라인 뉴스 댓글과 게시판 등을 도배하고 있다.

 

과거부터 우리나라는 여러 동물에 빗대어 욕설을 했지만 닭에 비유된 욕설만큼은 하지 않았다.

 

닭이 갖는 길상의 의미가 깊은데다, 적어도 닭은 사람에게 피해를 주기보다는 계탕이 될지언정 스스로를 희생하면서 지조를 버리지 않는 충절을 지니고 있다고 알려져 있었기 때문이다.

 

반면 비속어 ‘닭’은 무식하고, 이기적이며, 스스로를 희생할 줄 모르는 안면몰수라는 정 반대의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인터넷 사용자들이 습관처럼 사용하는 욕설이 계속된다면 모처럼 찾아온 정유년 닭의 해, 계유오덕의 상징이자 희망의 상징인 닭이 ‘계유오덕의 닭’에서 ‘안면몰수의 닭’으로 변질될까 두렵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cjk@mhj2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MJ포토] 국가대표 송한나래의 클라이밍 시
르포
[르포上] 청년이 외면한 3D현장…중소기업은 운다
썸네일 이미지
윤활유를 사용해 쇠를 절삭하는 공장이라서 그런지 공장 문이 열림과 동시에 ... / 임이랑 기자
VIEWfinder +
[VIEWfinder] 절망하는 인간들의 쓸쓸한 정열, 연극 ‘미친키스’
썸네일 이미지
‘미친키스’는 조광화 연출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진행된 ‘조광화展’의 두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