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장시호로부터 ‘제2의 최순실 태블릿’ 확보

독일 코레스포츠 설립 및 삼성 합병 관련 이메일 다수 포함돼
“태블릿PC 사용할 줄도 모른다”…최순실, 위증 드러나나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7/01/10 [15:21]

특검, 장시호로부터 ‘제2의 최순실 태블릿’ 확보

독일 코레스포츠 설립 및 삼성 합병 관련 이메일 다수 포함돼
“태블릿PC 사용할 줄도 모른다”…최순실, 위증 드러나나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7/01/10 [15:21]

독일 코레스포츠 설립 및 삼성 합병 관련 이메일 다수 포함돼
“태블릿PC 사용할 줄도 모른다”…최순실, 위증 드러나나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한 수사를 맡은 박영수 특검이 JTBC가 입수했던 것과는 다른 ‘제2의 태블릿PC’를 입수한 것으로 밝혀졌다.

 

여기에는 다수의 이메일이 들어있었으며, 해당 이메일 등에는 독일 코레스포츠 설립 과정과 함께 삼성의 지원금 수수와 관련한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특검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정례브리핑에서 “지난주 특정 피의자의 변호인으로부터 태블릿PC 한 대를 임의로 제출받아 압수 조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정 피의자는 최순실의 조카인 장시호인 것으로 드러났다. 장시호는 변호인과 상의해 자발적으로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은 태블릿의 이메일 계정이나 사용자 이름정보, 연락처 정보 등을 통해 입수한 태블릿PC가 최순실의 소유라는 점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태블릿PC를 사용할 줄도 모른다”는 최순실의 증언은 위증이 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 특검보에 따르면 해당 태블릿PC에는 지난 2015년10월13일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 말씀자료 중간수정본도 들어있었다. 새로 입수한 태블릿PC로 인해 최순실의 혐의는 더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pyj@mhj21.com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중국 미세먼지에 한국 피해 입어’ 질문에 중국인 대다수 ‘말도 안 돼’ 중국 정부의 환경보호정책에 대해서는 ‘일방적지지’ 보내는 중국인들 봄철 우리의 호흡기를 괴롭히는 미세먼지에 대해 여러 가지 추측들...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저널21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남북정상회담을 1주일 가량 앞둔 21일 오전 강북삼성병원 앞에 위치한 경교장에서 ‘남북제정당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 70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이날 기념식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018...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우리나라 언론의 주장을 살펴봤을 때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 또한 미세먼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하지만 지난 11일 중국의 수도 베이징은 우리나라 서울의 하늘과 달리 티 없이 맑았다. 중국의 미세먼지가 모두 우...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알고먹자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글루코사민은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에게 효과를 발휘할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한다면 '효과 없음'이다. 앞서 언급했듯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효과적이라 할 수 없다. 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소비/트렌드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폐비닐·폐플라스틱 대란 이후 환경부가 수거책임을 지자체로 돌리고 국민들을 상대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소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지만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초정밀 가공, 12년간 한우물 “처음에는 직원한명과 둘이서 미래 신기술에 대한 가능성만을 보고 오로지 젊음과 도전정신 하나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2년 이란 시간과 경험이 쌓였다. 말 그대로 한우물만 파 온 것...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청명한 하늘 되찾은 베이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