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보트 조윤선, 짜여진 답변 반복 “블랙리스트 본적 없다”
인정은 하지만 관여는 하지 않았다…‘궤변’ 늘어놔 질타 쏟아져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  2017/01/09 [18: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9일 오후 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 박영주 기자


인정은 하지만 관여는 하지 않았다…‘궤변’ 늘어놔 질타 쏟아져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9일 오후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관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했지만, 사전에 짜놓은 듯한 답변만 반복하고 “블랙리스트를 본적 없다”는 말만 계속했다.

 

이날 조 장관은 오전 청문회에는 불참했지만, 동행명령장이 발부되고 세종시로 가서라도 청문회를 진행해야 한다는 주장이 계속 나오자 오후가 되서야 끌려나오듯 청문회장에 출석했다.

 

어렵게 소환한 조 장관이지만, 답변은 천편일률적이었다. “블랙리스트라는 것에 대해 본 적도 없다”, “문체부가 특검조사를 받으며 풍비박산났다”, “특검의 조사를 통해 모든 것이 밝혀질 것이다”라는 등 정해진 답변만 계속 늘어 놓았다.

 

이같은 답변 태도에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 소속된 의원들은 거센 항의를 쏟아냈고, 김성태 위원장이 “정확하게 답변하라”며 주의를 줬지만 조 장관의 태도는 바뀌지 않았다.

 

조 장관은 블랙리스트의 존재에 대해 묻는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의 질의에 동문서답만 계속하다가 “블랙리스트가 존재하느냐. 안하느냐. 예스(YES) 노(NO) 어느 게 맞느냐”고 고성을 지르자 그제서야 깊은 한숨을 내쉬고는 “예술인들의 지원을 배제하는 그런 명단은 있었던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고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계속된 질의와 질책에 조 장관은 한숨을 쉬면서도 못 참겠다는 듯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조 장관은 “국회의원 출마할 생각이 있느냐”고 묻는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제가 그 질문에 답변을 해야 하느냐. 왜 그런 것을 물어보느냐”고 불평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안 의원은 “증인은 하루종일 엉뚱한 대답을 하지 않았냐”며 “피의자 신분으로 장관직을 수행하는 것이 맞느냐”고 반문했지만, 조 장관은 “부끄럽지 않게 장관직을 수행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안 의원은 “이미 충분히 부끄러워졌다”며 힐난했다.

 

조 장관은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이 언제 블랙리스트를 알았는지에 대해 묻자 “장관이 되고 나서 블랙리스트 얘기를 들었다”는 답변만 반복했다.

 

김 의원이 “언제 들었냐고 물었다. 말 돌리지 말라”고 언성을 높이자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적 없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문체부가 중심에 있었다. 우리는 검찰의 압수수색뿐만 아니라 간부들이 계속 조사를 받았다”며 억울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김 의원은 “장관의 답변태도를 보니까 문체부 자체가 해체돼야 할 부처라는 생각이 든다”며 “내일이라도 장관직 사퇴하라. 그게 최소한의 예의”라고 질책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pyj@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MJ포토] 노세극 공동대표 “세월호 특조위
저널21
[단독] 적십자와 녹십자의 끈적한 '혈(血)맹'
썸네일 이미지
헌혈을 하기 위해 헌혈의 집을 방문하면, 간단한 검사를 거쳐 채혈을 진행한... / 최재원 기자, 박영주 기자, 임이랑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