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모르쇠’ 조윤선 질타…장제원 “진상파악 안시켰으면 바보”
블랙리스트 인정 시기 묻자 조윤선 “올해 초 직원이 작성했단 얘기 들었다”
기사입력: 2017/01/09 [17:00] ⓒ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 장제원 바른정당 의원이 9일 청문회에서 조윤선 장관의 답변태도와 관련해 지적을 하고 있다.   ©박영주 기자


‘최순실 게이트’ 관련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의 마지막 청문회가 열린 9일, 증인으로 출석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이 블랙리스트를 언제부터 인정할 수 있냐는 장제원 바른정당 의원 질문에 “올해 초 직원이 작성했다는 얘기를 처음 들었다”고 답변했다.

 

또한 보고받은 시점과 담당 보고자에 대해서는 “담당 국장으로부터 직원이 확정적으로 작성했다. 여러 가지 업무 협의를 거친 결과였다는 말을 들었다. 지난 1월 초 예술국장이 보고 했다”고 답했다.

 

이어 장 의원이 “국정감시 예결위에 대한 이야기가 임시국회를 통해 많이 나왔는데 언제 진상파악 지시를 했는가”라고 질의하자 조 장관은 “해당 의혹에 대해서 언론을 통해 제기될 때마다 부처에서 그 내용이 어떤 사실인지 계속 파악하고 있다. 처음 한국일보를 통해 보도된 이후부터 담당 직원들이 신문에 제기된 의혹에 대해 파악해 보고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장 의원은 “죄송하다고 해야할 문제에 대해 진상파악 지시를 내리지 않았으면 바보다. 무능하고 직무유기다. 즉각 지시하고 보고 받지 못하는 장관이 왜 여기 있느냐”고 질타했다.

 

또 모르쇠로 일관하는 조 장관에 답변태도에 대해서도 “김기춘 실장과 우병우 전 수석, 조윤선 장관 다 말꼬리를 잡아 피해가는 모습을 보니 똑같은 사람끼리 모여 똑같은 짓을 하는구나 싶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같은 날 조 장관은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이 블랙리스트 존재 여부를 거듭 추궁하자 “예술인들의 지원을 배제하는 명단은 있었던 것으로 판단된다”며 블랙리스트 존재를 인정했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런던 중심에 선 한국 패션 디자이너들
[VIEWfinder] 소나기에 잠식된 세상 속 발화하는 욕망, 연극 ‘소나기마차’
썸네일 이미지
 무차별적으로 내리는 소나기에 잠식되어버린 세상. 한 유랑극단이 허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