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트럼프에 뒤통수 맞은 정부, 뒤통수 대주는 자유한국당

메인사진

“美통보 없었다”…당황함 못 감추는 국방부, 황교안은 뭐했나
국민들의 관심이 대선에 쏠려있을 동안 동의도 구하지 않고 졸속으로 사드장비 도입을 추진한 우리 정부가 미국 도널드 트럼프의 ‘사드배치 비용 10억 달러 청구’ 발언으로 사실상 뒤통수를 맞았다. 정부는 “미국 측으로부터 통보받은 바가 없다”고 말했지만, 한미동맹이 허울에 불과하다는 비판에서 자유롭지는 못한 모습이다. ...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정치 > 정치일반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용주 의원, 조윤선 향해 ‘윽박’…“블랙리스트 존재 답하라”
조윤선 “여러가지 정황 상 있는 것으로 판단”
기사입력: 2017/01/09 [16:09] ⓒ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 9일 '최순실 게이트' 관련 국회 국정조사 7차청문회에서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이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향해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박영주 기자)


‘최순실 게이트’ 관련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의 마지막 청문회가 열린 9일, 증인으로 출석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이 블랙리스트가 존재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답했다.

 

이날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은 블랙리스트 관련 질문에 답변을 회피하는 조 장관을 향해 “문건으로 작성된 블랙리스트가 존재하는지 아닌지만 대답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조 장관은 윽박에 가까운 이 의원의 집중 추궁에 한숨을 내쉬며 “박영수 특별검사팀에서 그렇게 알고 조사가 진행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예술인의 지원을 배제하는 명단이 있었던 것으로 여러 정황상 밝혀지는 것 같다”며 즉답을 회피했다.

 

▲ 이 날 국정조사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한 조윤선 문화육관광부장관이 국조특위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박영주 기자)

 

또한 이 의원은 “문체부 실국장들이 조사를 많이 받고 와 장관에게 문체부에서 대국민 사과 성명을 내야 한다고 건의했는데, 장관이 이제 와서 어떻게 하냐고 버텼다고 들었다. 실국장들이 대국민 사과 건의를 했느냐”고 질문했다.

 

이와 관련해 조 장관은 “직원들이 특검에서 그런 권유가 있었고, 그 시기와 방법에 대해 어떻게 하는 것의 좋을까 논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후 블랙리스트 존재 여부를 거듭 확인하는 새누리당 이만희 의원을 향해 “블랙리스트를 본적도 없고, 작성 및 실행에 관여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한편 조 장관은 청문회에 불출석 할 것으로 입장을 냈지만, 뒤늦게 철회하고 오후 청문회장에 출석했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MJ포토] 국가대표 송한나래의 클라이밍 시
르포
[르포上] 청년이 외면한 3D현장…중소기업은 운다
썸네일 이미지
윤활유를 사용해 쇠를 절삭하는 공장이라서 그런지 공장 문이 열림과 동시에 ... / 임이랑 기자
VIEWfinder +
[VIEWfinder] 절망하는 인간들의 쓸쓸한 정열, 연극 ‘미친키스’
썸네일 이미지
‘미친키스’는 조광화 연출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진행된 ‘조광화展’의 두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