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용주 의원, 조윤선 향해 ‘윽박’…“블랙리스트 존재 답하라”
조윤선 “여러가지 정황 상 있는 것으로 판단”
 
박수민 기자 기사입력 :  2017/01/09 [16: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9일 '최순실 게이트' 관련 국회 국정조사 7차청문회에서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이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향해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박영주 기자)


‘최순실 게이트’ 관련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의 마지막 청문회가 열린 9일, 증인으로 출석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이 블랙리스트가 존재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답했다.

 

이날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은 블랙리스트 관련 질문에 답변을 회피하는 조 장관을 향해 “문건으로 작성된 블랙리스트가 존재하는지 아닌지만 대답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조 장관은 윽박에 가까운 이 의원의 집중 추궁에 한숨을 내쉬며 “박영수 특별검사팀에서 그렇게 알고 조사가 진행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예술인의 지원을 배제하는 명단이 있었던 것으로 여러 정황상 밝혀지는 것 같다”며 즉답을 회피했다.

 

▲ 이 날 국정조사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한 조윤선 문화육관광부장관이 국조특위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박영주 기자)

 

또한 이 의원은 “문체부 실국장들이 조사를 많이 받고 와 장관에게 문체부에서 대국민 사과 성명을 내야 한다고 건의했는데, 장관이 이제 와서 어떻게 하냐고 버텼다고 들었다. 실국장들이 대국민 사과 건의를 했느냐”고 질문했다.

 

이와 관련해 조 장관은 “직원들이 특검에서 그런 권유가 있었고, 그 시기와 방법에 대해 어떻게 하는 것의 좋을까 논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후 블랙리스트 존재 여부를 거듭 확인하는 새누리당 이만희 의원을 향해 “블랙리스트를 본적도 없고, 작성 및 실행에 관여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한편 조 장관은 청문회에 불출석 할 것으로 입장을 냈지만, 뒤늦게 철회하고 오후 청문회장에 출석했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인터뷰
이철희 의원, 청와대·송영무 엇박자에 “가짜 프레임”
썸네일 이미지
촛불을 들고 광화문 거리를 가득 채운 시민들은 집회를 혁명으로 변화시켰고 ... / 임이랑 기자
P +
“명성교회 세습은 기독교의 암(癌)덩어리”
썸네일 이미지
다른 사람에게 폐를 안 끼치는 것도 사랑의 한 형태로 볼 수 있다. 폐를 안 ... / 박영주 기자
저널21
폭풍성장한 활력 음료들…어떤 성분 담겼나
썸네일 이미지
일양약품이 출시한 ‘원비디’는 고려인삼을 함유한 드링크제다. 피로회복과 ... / 박영주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