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6·25전쟁 67주년] 역사를 기억하는 文대통령, 朴과는 모든게 달랐다

메인사진

사대주의 안보 아닌 ‘자주적 안보’ 지향…미국이 아닌 ‘우리’가 우선
6·25전쟁 67주년을 맞아 문재인 정부는 참전용사들에게 합당한 예우를 약속했다. 야권에서는 한미동맹을 등한시 하는 문재인 정부의 안보관이 불안하다는 지적을 하고 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나라 국가유공자들을 극진히 예우하며 ‘자주적 안보’의 모...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정치 > 정치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용주 의원, 조윤선 향해 ‘윽박’…“블랙리스트 존재 답하라”
조윤선 “여러가지 정황 상 있는 것으로 판단”
 
박수민 기자 기사입력 :  2017/01/09 [16: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9일 '최순실 게이트' 관련 국회 국정조사 7차청문회에서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이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향해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박영주 기자)


‘최순실 게이트’ 관련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의 마지막 청문회가 열린 9일, 증인으로 출석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이 블랙리스트가 존재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답했다.

 

이날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은 블랙리스트 관련 질문에 답변을 회피하는 조 장관을 향해 “문건으로 작성된 블랙리스트가 존재하는지 아닌지만 대답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조 장관은 윽박에 가까운 이 의원의 집중 추궁에 한숨을 내쉬며 “박영수 특별검사팀에서 그렇게 알고 조사가 진행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예술인의 지원을 배제하는 명단이 있었던 것으로 여러 정황상 밝혀지는 것 같다”며 즉답을 회피했다.

 

▲ 이 날 국정조사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한 조윤선 문화육관광부장관이 국조특위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박영주 기자)

 

또한 이 의원은 “문체부 실국장들이 조사를 많이 받고 와 장관에게 문체부에서 대국민 사과 성명을 내야 한다고 건의했는데, 장관이 이제 와서 어떻게 하냐고 버텼다고 들었다. 실국장들이 대국민 사과 건의를 했느냐”고 질문했다.

 

이와 관련해 조 장관은 “직원들이 특검에서 그런 권유가 있었고, 그 시기와 방법에 대해 어떻게 하는 것의 좋을까 논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후 블랙리스트 존재 여부를 거듭 확인하는 새누리당 이만희 의원을 향해 “블랙리스트를 본적도 없고, 작성 및 실행에 관여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한편 조 장관은 청문회에 불출석 할 것으로 입장을 냈지만, 뒤늦게 철회하고 오후 청문회장에 출석했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철거 대신 보존 선택한 광주 '청춘발산마을
건강 +
음주·흡연 즐긴 사람이 체내 중금속 농도 높아
썸네일 이미지
인식 개선만으로도 실제 생활에서 음주, 흡연, 식습관 등의 변화를 가져와 ... / 신광식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