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삼성 미래전략실 핵심 장충기·최지성 소환…‘뇌물죄’ 추궁

피의자 전환 가능성도 있어…이재용 부회장 소환 ‘임박’

박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17/01/09 [11:53]

특검, 삼성 미래전략실 핵심 장충기·최지성 소환…‘뇌물죄’ 추궁

피의자 전환 가능성도 있어…이재용 부회장 소환 ‘임박’

박수민 기자 | 입력 : 2017/01/09 [11:53]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박근혜 정부의 비선설세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하 특검)이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의 핵심인물인 최지성 부회장과 장충기 사장을 9일 소환했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특혜 지원과 관련 삼성그룹이 최 씨와 그의 딸 정유라를 지원한 것으로 판단하고, 삼성 주요 수뇌부 소환조사에 본격 돌입했다.

 

현재 두 사람은 참고인 신분으로 특검에 소환됐으나,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또 특검이 삼성그룹의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 핵심 인물 2명을 동시에 소환하면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소환도 임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특검은 최지성 부회장과 장충기 사장을 상대로 삼성그룹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대가로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를 받아 최 씨 모녀를 지원하게 됐는지 여부에 대해 집중 추궁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의 삼성그룹 임원에 대한 공개 소환 조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지난달 21일 수사를 개시한 특검은 장충기 사장과 박상진 삼성전자 대외협력담당 사장을 제3의 장소에서 사전정보수집 차원의 비공개 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최지성 부회장은 삼성그룹의 2인자로 꼽히는 인물로, 최 씨 일가와 관련 각종 지원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의사결정권을 쥐고 있던 주요 경영진으로 지목되고 있다. 또한 지난 2015년 국민연금공단의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찬성 이전 공단 관계자를 만나 관련 내용을 사전 협의한 것으로 드러나기도 했다.

 

삼성은 2015년 7월 박근혜 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과의 독대 이후 고위 임원회의를 소집해 대한승마협회 지원을 결정했다. 이후 삼성전자는 같은 해 8월 최 씨의 독일 개인회사 비덱스포츠의 전신 코레스포츠와 220억원대 승마훈련 컨설팅 계약을 맺고, 78억여원을 직접 송금한 것으로 밝혀졌다.

 

아울러 미르·K스포츠재단에 204억원을 후원했으며, 최 씨의 조카 장시호가 실제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도 16억원 이상의 특혜를 지원한 사실도 드러났다. 

 

이와 관련해 특검은 이재용 부회장 경영승계와 관련, 삼성그룹이 최 씨 일가를 지원하는 대가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안에 대해 국민연금이 찬성표를 낼 수 있도록 종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제3자 뇌물수수’ 혐의를 입증하는데 집중 수사 중이다.

 

한편, 최 씨 모녀 지원 실무를 담당한 것으로 의혹을 받고 있는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은 9일 국회 국정조사 7차 청문회 증인으로 참석할 것을 요구받았으나,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중국인 빠지고 질적 성장 이룬 '한국관광'
사회일반
중국인 빠지고 질적 성장 이룬 '한국관광'
방한 외래관광객 전년比 22.7% 감소 몽골, 카자흐스탄 관광객 30% 이상 고상장 이뤄 중동지역 비중 여행객 늘고, 체재기간 지방방문 증가 고무적 중국이 사드보복으로 한국여행 금지령을 내린 후 전체 방한 관광객 ...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단독] 적십자사 '비프탈레이트 혈액백' 검토 안한다
저널21
[단독] 적십자사 '비프탈레이트 혈액백' 검토 안한다
대한적십자사의 혈액백 입찰을 두고 프레지니우스 카비와 GC녹십자가 경쟁하는 가운데, 국정감사 당시 녹십자라는 특정 업체를 밀어주는 발언을 한 양승조 보건복지위원장에 의혹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
산업/IT
썸네일 이미지
김연아 앞세운 ‘SKT 평창올림픽 광고’ 결국 광고 중단
산업/IT
김연아 앞세운 ‘SKT 평창올림픽 광고’ 결국 광고 중단
SK텔레콤이 ‘피겨 여제’ 김연아를 내세워 ‘평창동계올림픽 홍보 캠페인 광고’를 방영했다가 창피를 당하게 됐다. 특허청이 해당 광고를 부정경쟁행위로 판단, 광고 중단 시정권고를 내린 것이다. 공식후원사가 ...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미세먼지엔 커피보단 보리차(茶)
소비/트렌드
[알고먹자] 미세먼지엔 커피보단 보리차(茶)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건강을 염려하는 국민들이 늘고 있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는 폐쇄성 폐질환과 천식, 심장질환 등을 불러올 수 있기 때문에 마스크를 착용하고 물을 많이 마시는 등의 관리가 필수적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술인 듯 음료수인 듯’…1인가구가 만든 ‘과일·탄산주’ 열풍
소비/트렌드
‘술인 듯 음료수인 듯’…1인가구가 만든 ‘과일·탄산주’ 열풍
‘혼술족’ 및 ‘YOLO’ 힘입어 국내시장 정착술 못해도 즐기고자 하는 소비자 심리 ‘명중’다양한 주류 카테고리 확대 ‘포문’ 열기도  지난 2015년 ‘자몽에이슬’과 ‘부라더소다’ 등으로 시작된 과일리큐르(...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알바 '을질'에 한숨쉬는 고용주…손놓은 구직업체
사회일반
알바 '을질'에 한숨쉬는 고용주…손놓은 구직업체
최근 '알바추노' 때문에 골머리를 앓는 자영업자가 늘어나고 있다. 알바추노는 아르바이트생(이하 알바생)이 아무 예고없이 연락을 끓거나 잠적하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신조어로, 각종 커뮤니티에서 자신의 알...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시민들이 속탄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