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침의 시] 장벽 / 조정권

서대선 | 기사입력 2017/01/09 [08:40]

[이 아침의 시] 장벽 / 조정권

서대선 | 입력 : 2017/01/09 [08:40]

장벽

 

고통과 대화를 하고

오랜 시간을 나눠도

고집을 꺾지 못했다

 

고집은 혼자 사신다

 

거식(拒食)하고 계신다

 

아무래도 나는 저 지독한 고집을

노인네처럼 강가에 혼자 버려두고 온 것 같다

 

투신해 버린 바윗돌덩이야

나를 건져다오

 

# “고집”에도 유형이 있다. ‘연습형 고집’은 일상의 동작을 습득하기 시작한 유아에게 나타나며, 무엇이든 자기가 하겠다고 고집을 부린다. ‘욕구형 고집’은 하고 싶고, 가지고 싶고, 먹고 싶은 것과 같은 욕구를 조절하지 못하고 무조건 우긴다. ‘집착형 고집’은 자신이 원하는 것에 대해 과도한 집착을 보인다. ‘버티기형 고집’은 자신의 잘못이 명백하건만, 잘못을 시인하지 않는다. 거짓말이 들통 났음에도 펄쩍 뛰며 잡아떼는 고집으로, 미성숙한 대처 능력과 자기수치심에 직면하기를 거부하는 심리 때문에 부리는 고집이다.

 

“고집”에도 순기능과 역기능이 있다. 고집의 순기능으로는 영어권에서 ‘terrible two(미운 2살)’ 라고 불리는 시기다. 스스로 걷는 것이 가능해지고, 세상에 대한 호기심으로 탐색이 늘어나고, 언어와 인지능력이 발달하게 되면서 자신이 독립적이고 자율적 존재임을 확인하고 싶어 하는 시기다. 양육자인 부모와 힘겨루기를 시작하는 시기로, 유아는 ‘싫어’라는 표현을 자주 사용하며 고집을 부린다. 이 시기의 고집은 순기능적인 고집으로 유아가 자아를 인식하며, 확립해가는 정상적 발달의 시기에 나타나는 고집이다.

 

그러나 “고집”의 역기능으로 인해 죽음에 이른 경우도 있다. ‘휘질기의(諱疾忌醫)’란 병을 감추고 의사를 피하는 것을 의미한다. 채나라의 왕, 환후는 병들어 있었으나 고대 중국 최고의 명의인 편작의 충고를 듣지 않았다. 의사인 편작은 왕에게 ‘병이 살갗에 있을 때면 뜨거운 찜질로 고칠 수 있으나, 병이 살갗 속으로 들어가면 돌침으로 고쳐야 합니다. 병이 장과 위에 있을 땐 약재로 고칠 수 있으나, 병이 골수까지 파고들었으면 그것은 목숨을 관장하는 신의 소관이기에 의사로서도 어찌할 도리가 없습니다’ 라고 고언 하였으나, 의사인 편작이 사사로운 이익을 취하기 위해 왕인 자신에게 거짓말 한다고 생각해, 고집을 부리며 치료를 거부하다가 죽음을 맞았다. 

 

“고통과 대화를 하고/오랜 시간을 나눠도/고집을”을 부리는 경우는 “고집”이라는 “장벽” 속에 스스로 갇혀 자신의 솔직한 감정표현에 서투르기 때문인 경우가 많다. 고집을 내려놓으려면 우선 자신이 느끼고 있는 감정이 어떤 것인가를 이성적으로 생각하고 논리적으로 표현하는 훈련을 해야 한다. 집착을 내려놓는 훈련을 해야 하고, 자신에게 정직해야 한다. 삶의 규칙을 만들어 상과 벌의 기준을 명확히 해야 하는 태도를 길러야 하는 것이다. 터무니없는  “고집”을 부려 주위 사람들에게 고통을 주면서 “장벽”을 치고 있다면, “고집”을 무시하는 것이 최선의 전략이다.

 

문화저널21 편집위원 서대선 시인 seodaeseon@naver.com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중국 미세먼지에 한국 피해 입어’ 질문에 중국인 대다수 ‘말도 안 돼’ 중국 정부의 환경보호정책에 대해서는 ‘일방적지지’ 보내는 중국인들 봄철 우리의 호흡기를 괴롭히는 미세먼지에 대해 여러 가지 추측들...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저널21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남북정상회담을 1주일 가량 앞둔 21일 오전 강북삼성병원 앞에 위치한 경교장에서 ‘남북제정당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 70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이날 기념식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018...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우리나라 언론의 주장을 살펴봤을 때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 또한 미세먼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하지만 지난 11일 중국의 수도 베이징은 우리나라 서울의 하늘과 달리 티 없이 맑았다. 중국의 미세먼지가 모두 우...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알고먹자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글루코사민은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에게 효과를 발휘할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한다면 '효과 없음'이다. 앞서 언급했듯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효과적이라 할 수 없다. 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소비/트렌드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폐비닐·폐플라스틱 대란 이후 환경부가 수거책임을 지자체로 돌리고 국민들을 상대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소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지만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초정밀 가공, 12년간 한우물 “처음에는 직원한명과 둘이서 미래 신기술에 대한 가능성만을 보고 오로지 젊음과 도전정신 하나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2년 이란 시간과 경험이 쌓였다. 말 그대로 한우물만 파 온 것...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청명한 하늘 되찾은 베이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