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CES 2017’ 자동차에 관심 빼앗긴 가전

박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17/01/06 [17:00]

[기자수첩] ‘CES 2017’ 자동차에 관심 빼앗긴 가전

박수민 기자 | 입력 : 2017/01/06 [17:00]

매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전자박람회 ‘CES 2017’가 지난 5일 시작됐다. CES는 스페인의 ‘모바일월드콩드레스(MWC)와 독일 ’국제가전전시회(IFA)와 함께 세계 3대 가전·IT 전시회로, 글로벌 전자·IT업계의 각 기업들이 한 해동안 준비한 신기술과 신제품을 선보이는 자리다.

 

글로벌 IT·전자 기업들이 시장 우위 선점을 위해 각축전을 벌이는 ‘CES 2017’에 국내 전자 업계를 대변하는 삼성전자와 LG전자도 ‘혁신’을 내세워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등 신기술이 적용된 제품들을 대거 선보인다. 

 

하지만 몇 해 전부터 CES의 무게가 가전이 아닌 자동차로 쏠리고 있다. 지난 2010년 미국의 자동차 전문기업 포드의 기조연설 이후 스마트카 전시가 늘었고, 2014년부터는 자동차 쇼가 제대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CES의 안방주인이던 가전제품들이 자율주행기술차와 AI·IoT 등 화려한 신기술로 무장한 커넥티드카 등 자동차에게 주인공 자리를 내줄 위기에 처해있다.

 

이번 CES에는 포드를 비롯해 도요타, 폭스바겐, BMW 등 작년보다 훨씬 많은 145개사가 참가한다. 한국에서는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직접 나섰다. 또한 자동차 업체들이 CES에 모터쇼만큼의 엄청난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는 점은 자동차 업계에서 CES가 차지하는 비중이 커지고 있다는 것을 방증하기도 한다. 

 

사실 자동차들의 주요 무대는 CES가 아닌 ‘모터쇼’다. 하지만 최근 산업 간 경계가 무너지면서 출품영역이 가전제품에서 IT로 확대됐다. 또 이 기술들이 자동차에도 활용되면서 자동차업체들은 가장 첫 번째로 열리는 글로벌 박람회 자리를 노리게 됐다.

 

CES 전시장을 종횡무진하게 된 최첨단 자동차는 CES를 가전쇼가 아닌 모터쇼를 방불케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자동차업계에서는 CES를 통해 선보인 신형 자동차를 다시 내보일 동기도 줄어들었다. 매년 1월 미국에서 열리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대한 열기가 사그라들고 있는 것도 그 때문이다. 세계 최대 모터쇼 중 하나인 디트로이트 모터쇼를 향한 관심이 줄면서 올해 개최될 다른 모터쇼들도 불안에 떨고 있다.

 

출품 영역의 경계가 사라지면 전자 기업들은 자체적으로 개발한 기술을 선보이고, 동시에 자동차 산업과 손을 잡는 효과를 이끌어 낼 수 있을지도 모른다. 삼성이 하만과 손을 잡고 자동차 전장 사업에 뛰어 든 것처럼 말이다.

 

현재 CES의 정식 명칭은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onsumer Electronic Show)’. 말 그대로 각종 전자제품들을 위한 자리다. 하지만 전자제품들을 밀어내며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차지한 자동차 덕에 CES의 본질이 점차 변질돼 가는 지금, 불분명해진 정체성을 확실히 할 시점이다.

 

CES가 이전처럼 전자박람회라는 타이틀에 맞게 다시 전자·IT제품의 주요무대가 될지, 혹은 전자와 IT, 자동차 산업을 모두 아우르는 또 다른 박람회의 등장의 발판이 될 지는 두고 봐야겠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단독] 적십자사 '비프탈레이트 혈액백' 검토 안한다
저널21
[단독] 적십자사 '비프탈레이트 혈액백' 검토 안한다
대한적십자사의 혈액백 입찰을 두고 프레지니우스 카비와 GC녹십자가 경쟁하는 가운데, 국정감사 당시 녹십자라는 특정 업체를 밀어주는 발언을 한 양승조 보건복지위원장에 의혹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
산업/IT
썸네일 이미지
김연아 앞세운 ‘SKT 평창올림픽 광고’ 결국 광고 중단
산업/IT
김연아 앞세운 ‘SKT 평창올림픽 광고’ 결국 광고 중단
SK텔레콤이 ‘피겨 여제’ 김연아를 내세워 ‘평창동계올림픽 홍보 캠페인 광고’를 방영했다가 창피를 당하게 됐다. 특허청이 해당 광고를 부정경쟁행위로 판단, 광고 중단 시정권고를 내린 것이다. 공식후원사가 ...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미세먼지엔 커피보단 보리차(茶)
소비/트렌드
[알고먹자] 미세먼지엔 커피보단 보리차(茶)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건강을 염려하는 국민들이 늘고 있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는 폐쇄성 폐질환과 천식, 심장질환 등을 불러올 수 있기 때문에 마스크를 착용하고 물을 많이 마시는 등의 관리가 필수적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술인 듯 음료수인 듯’…1인가구가 만든 ‘과일·탄산주’ 열풍
소비/트렌드
‘술인 듯 음료수인 듯’…1인가구가 만든 ‘과일·탄산주’ 열풍
‘혼술족’ 및 ‘YOLO’ 힘입어 국내시장 정착술 못해도 즐기고자 하는 소비자 심리 ‘명중’다양한 주류 카테고리 확대 ‘포문’ 열기도  지난 2015년 ‘자몽에이슬’과 ‘부라더소다’ 등으로 시작된 과일리큐르(...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알바 '을질'에 한숨쉬는 고용주…손놓은 구직업체
사회일반
알바 '을질'에 한숨쉬는 고용주…손놓은 구직업체
최근 '알바추노' 때문에 골머리를 앓는 자영업자가 늘어나고 있다. 알바추노는 아르바이트생(이하 알바생)이 아무 예고없이 연락을 끓거나 잠적하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신조어로, 각종 커뮤니티에서 자신의 알...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비트코인은 어떻게 시장의 ‘신뢰’를 얻었나
저널21
비트코인은 어떻게 시장의 ‘신뢰’를 얻었나
비트코인, 가상화폐가 뭔가요? 인류는 끊임없이 편의를 추구하는 동물이다. 생각까지 귀찮아진 인류는 급기야 생각을 대신할 수 있는 인공지능(AI)을 개발해 4차 산업이라는 덧을 씌우고 상상하지 못할 속도로 기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시민들이 속탄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