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7] 박정호 SKT 사장, 4차 산업혁명 생태계 구축 ‘시동’

개방과 협력 통한 ICT 생태계 확산 본격 행보 나서

박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17/01/06 [16:58]

[CES 2017] 박정호 SKT 사장, 4차 산업혁명 생태계 구축 ‘시동’

개방과 협력 통한 ICT 생태계 확산 본격 행보 나서

박수민 기자 | 입력 : 2017/01/06 [16:58]
▲ (왼쪽부터) 지난 5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17'에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삼성전자 고동진 무선사업부 사장이 참석했다.  (사진제공=SK텔레콤)


세계 최대 전자박람회 ‘CES 2017’을 방문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혁신적 기업들의 부스를 방문, 협력 방안을 심도 깊게 논의 하는 등 4차 산업혁명 생태계 확산을 위한 행보에 시동을 걸었다. 

 

SK텔레콤은 박정호 사장이 지난 5일(현지시간)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해 삼성전자와 Intel, Ericsson, Qualcomm 등 5G 선도기업들의 부스를 방문하고, 전방위적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6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단말과 장비, 서비스 개발 등 5G 세계 최초 상용화를 한 협력수준을 높이고 새로운 ICT 생태계 구축 방안에 대해 다각적 협의를 진행했다.

 

또한 6일에는 자율주행차와 AI(인공지능), 로보틱스 등 혁신적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의 부스가 모인 Tech West 전시장을 두루 살피며, 기업 규모와 관계없이 혁신적 역량과 기술을 가진 업체들과 협력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및 스마트홈, IoT 기업 등과 자율주행차, 인공지능 기술 협업 및 IoT 산업 성장 전략과 관련 생태계 조성을 위한 논의를 진행한다.

 

이 같은 박정호 사장의 행보는 새로운 ICT 생태계 구축을 위해 각계각층과 소통하고 협업해야한다는 경영 방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박정호 사장은 “혼자서는 1등을 할 수 없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는 상호 개방과 협력이 필수”라며 생태계 확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우리나라 언론의 주장을 살펴봤을 때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 또한 미세먼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하지만 지난 11일 중국의 수도 베이징은 우리나라 서울의 하늘과 달리 티 없이 맑았다. 중국의 미세먼지가 모두 우...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알고먹자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글루코사민은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에게 효과를 발휘할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한다면 '효과 없음'이다. 앞서 언급했듯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효과적이라 할 수 없다. 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소비/트렌드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폐비닐·폐플라스틱 대란 이후 환경부가 수거책임을 지자체로 돌리고 국민들을 상대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소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지만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초정밀 가공, 12년간 한우물 “처음에는 직원한명과 둘이서 미래 신기술에 대한 가능성만을 보고 오로지 젊음과 도전정신 하나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2년 이란 시간과 경험이 쌓였다. 말 그대로 한우물만 파 온 것...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인터뷰] 참여연대 “삼성증권 사태, 금융당국의 허점 방치가 원인”
인터뷰
[인터뷰] 참여연대 “삼성증권 사태, 금융당국의 허점 방치가 원인”
삼성증권의 ‘유령주식’ 사태로 금융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우리나라 주식 시장의 허점이 만천하에 드러났고 국내 주식 투자자인 ‘개미’들의 분노는 극에 달하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6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경제일반
썸네일 이미지
삼성 따라하는 현대차(?)…모비스·글로비스 분할합병 의혹
경제일반
삼성 따라하는 현대차(?)…모비스·글로비스 분할합병 의혹
최근 현대차그룹이 지배구조개편을 통한 ‘출자구조 재편’ 추진방안을 발표하고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 사이의 분할합병 비율을 0.61대 1로 결정했지만, 참여연대가 비율의 적절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청명한 하늘 되찾은 베이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