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 천년 만에 다가오는 혜성, 시작된 기적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신작 ‘너의 이름은.’

이영경 기자 | 기사입력 2017/01/06 [16:16]

[Movie] 천년 만에 다가오는 혜성, 시작된 기적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신작 ‘너의 이름은.’

이영경 기자 | 입력 : 2017/01/06 [16:16]
(이미지제공=㈜미디어캐슬)

 

미야자키 하야오를 잇는 천재 감독, 빛의 마술사, 배경왕 등 수많은 수식어를 지니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두터운 마니아층을 가진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3년 만의 신작 ‘너의 이름은.’이 지난 4일 개봉했다. 신카이 마코노 감독은 2002년 ‘별의 목소리’로 데뷔한 이후 ‘구름의 저편, 약속의 장소’(2004), ‘초속5센티미터’(2007), ‘언어의 정원’(2013)에 이르기까지 아름다운 색채와 섬세한 언어로 남녀의 이야기를 그려왔다.

 

감독 특유의 탁월한 감성과 수려한 영상미가 절정에 달한 신작 ‘너의 이름은.’은 꿈속에서 몸이 뒤바뀐 도시 소년 ‘타키’와 시골 소녀 ‘미츠하’, 만난 적 없는 두 사람이 만들어가는 기적과 사랑이야기를 담고 있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아름답고 장대한 세계에서 스쳐 지나가는 두 사람의 이야기를 통해 누군가를 잊지 않기 위해, 소중한 인연을 지키기 위해 저항하는 우리의 모습을 그리고 싶었다”고 연출 의도를 전한 바 있다. 또한 “이제까지 작품의 모든 장점이 응축된, 단 1분도 지루하지 않은 작품을 만들겠다”라고 선언하기도 했다.

 

2014년 봄부터 시작한 이 프로젝트의 첫 기획서 제목은 ‘꿈이라 알았으면(가제)-남녀 뒤바뀌는 이야기’였다. 일본의 유명한 와카 ‘그리며 잠들어 그이 모습 보였을까, 꿈이라 알았으면 눈뜨지 않았을 것을’에서 모티브를 얻었으며, 이후 6고에 걸쳐 시나리오가 완성됐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사람과 사람이 만났을 때 가장 먼저 하는 일은 자신의 이름을 말하거나 상대방의 이름을 묻는 것이다. 다시 말해 이름을 묻는 것으로부터 관계가 출발한다고 생각한다”며 작품의 제목을 ‘너의 이름은’이라 지은 이유를 밝혔다.

 

(이미지제공=㈜미디어캐슬)
(이미지제공=㈜미디어캐슬)

 

‘원령공주’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등 지브리의 전설 ‘안도 마사시’ 작화+
타나카 마사요시 캐릭터 디자인+인기밴드 래드윔프스 OST

 

이렇게 출발한 영화는 천 년 만에 혜성이 다가오는 일본을 배경으로 절대 만날 리 없는 두 사람 ‘타키’와 ‘미츠하’가 기적적으로 이어지며, 서로의 이름을 잊지 않기 위해 펼치는 아름다운 드라마를 압도적인 영상미와 스케일로 완성됐다.

 

시작은 ‘원령공주’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등 지브리 스튜디오의 대표작에 참여한 안도 마사시 작화 감독에게 보낸 러브콜이었다. “처음 제의를 받았을 때 느꼈던 감정은 ‘놀라움’이었다. 신카이 마코토, 타나카 마사요시, 그리고 자. 쉽게 떠올릴 수 없는 조합이었으니까. 이는 결과적으로 ‘너의 이름은.’에 참가하게 된 동기가 됐다. -안도 마사시” 영화의 기적 같은 러브스토리는 인물의 감정선을 따라가는 안도 마사시의 작업 스타일과 완벽하게 어우러졌고,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이제까지 몰랐던 세계를 보여주신 분”이라며 작업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캐릭터 디자인은 ‘마음이 외치고 싶어해’(2015) 등의 작품으로 잘 알려진 타나카 마사요시가 맡았다.

 

서서히 완성되어간 ‘너의 이름은.’의 세계에 방점을 찍는 것은 인기밴드 래드윔프스의 OST이다. 래드윔프스는 구상부터 제작까지 1년 이상의 작업 끝에 4곡의 주제가 ‘전전전세’, ‘스파클’, ‘꿈의 등불’, ‘아무것도 아니야’와 배경음악 22곡을 완성시켰고,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음악에서 영감을 받아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이 OST는 일본 발매 동시 오리콘 차트 1위, 6주 연속 음원 차트 TOP5를 기록했다.

 

문화저널21 이영경 기자 lyk@mhj21.com

산업/IT
썸네일 이미지
G7 씽큐, 디스플레이 ‘허위광고’ 논란
산업/IT
G7 씽큐, 디스플레이 ‘허위광고’ 논란
LG전자의 2018년 상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G7 씽큐’와 관련, 디스플레이 사양을 허위로 광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LG전자 측은 오해에서 비롯된 것으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금융권, 채용비리 ‘악몽’ 이번엔 ‘정치검열’ 논란
금융/증권
금융권, 채용비리 ‘악몽’ 이번엔 ‘정치검열’ 논란
더욱이 정치·정당 활동 금지 규정은 과거 금융사들이 창립 당시 만들어졌다는 점에서 시대에 뒤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
건강/제약
썸네일 이미지
메디톡스 보톡스 제제 ‘이노톡스’ 2년내 美시장 등장한다
건강/제약
메디톡스 보톡스 제제 ‘이노톡스’ 2년내 美시장 등장한다
메디톡스의 액상형 보툴리눔 톡신 제제 ‘이노톡스’의 임상3상이 재개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미국시장 진출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노무라증권은 지난 5월 엘러간에 메디톡스의 임상3상 샘플제품이 전달됐다며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백승용 유엔아이텍 대표, “홈에스테틱 최고기업 될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백승용 유엔아이텍 대표, “홈에스테틱 최고기업 될 것”
[인터뷰] ‘에스떼’와 신제품 ‘에스떼 스마트’로 뷰티시장 평정하려는 유엔아이텍 백승용대표 “그동안 B2B만 해 오다 이제 B2C도 하게 되는데 예감이 좋다. 단순히 좋은 제품 하나 내서 업계에 입지를 굳힌다는 ...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BHC, 본사와 가맹점주 간 갈등의 골 깊어지나
사회일반
BHC, 본사와 가맹점주 간 갈등의 골 깊어지나
그는 “원가 공개도 공정위에서 요청했고 모든 자료를 제출했다. 우리는 불법을 자행하지 않았다”며 “원가 인하 요청은 가맹점의 정당한 권리라고 생각한다. 본사는 이를 합리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건설/부동산
썸네일 이미지
아파트 규제에 반사이익 누리는 수익형 부동산
건설/부동산
아파트 규제에 반사이익 누리는 수익형 부동산
양도세 중과에 재건축초과이익까지 최근 정부의 강력한 서울지역 아파트 정책으로 거래가 급감하고 있는 가운데, 부동산 투자 자금이 수익형 부동산으로 몰리는 분위기다. 가계대출 규제로 불확실해진 아파트시장을 ...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턴시그널 등 디자인 업그레이드 '스팅어'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