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절실한 일본의 초상…인구절벽의 '디플레이션'

인구 감소가 디플레이션 견인, 아베총리 경기부양에도 저출산이 발목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17/01/03 [14:50]

구직자 절실한 일본의 초상…인구절벽의 '디플레이션'

인구 감소가 디플레이션 견인, 아베총리 경기부양에도 저출산이 발목

최재원 기자 | 입력 : 2017/01/03 [14:50]

인구 감소가 디플레이션 견인

아베총리 경기부양책 효과에도 저출산이 발목

 

일본이 47개월 연속 최저실업률을 기록했다. 청년취업에 시달리고 있는 한국과는 정반대의 횡보로 일본에서는 사실상 취업난이 해결된 것이나 다름없다.

 

하지만 마냥 기뻐하기에는 구인난이 심각한 수준이다. 일본의 많은 기업들이 구직자를 찾는데 사활을 걸고 있다. 일 할수 있는 인구가 점점 줄고 있기 때문이다.

 

▲ 일본은 저출산을 해결하기 위해 여성 중심의 복지정책을 다양하게 시도하고 있다. (사진=문화저널21 자료사진)

 

일본 총무성이 발표한 지난해 11월 노동력 조사에 따르면 일본의 고용자 수는 5758만명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82만명(1.4%)증가한 수치를 나타냈다. 일본의 고용자 수 증가는 47개월 연속 증가한 것으로 아베 신조 내각 이후인 2013년 1월 이후 계속되고 있다. 실업률은 3.1%로 선진국 최저수준이다. 아베 총리의 경기부행책에 대한 효과가 실효를 거둔 것이다.

 

하지만 일본의 경기부양과 고용률 보다 주목해야할 점은 구직자 1명단 구인 건수를 나타내는 ‘유효구인배율’이다. 일본의 ‘유효구인배율’은 1.41배로, 1990년대 경제위기에 앞서 호황기를 누렸던 1991년 이후 25년만에 최고치를 갱신했다.

 

다시 말해 일하거나 일 할수 있는 사람은 없는데 반해 일자리는 넘쳐나는 상황인 셈이다. 일본 정부도 올해 인력 부족에 대한 심각한 고민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만간 베이비 붐 세대가 정년을 맞이하기 때문이다. 정년세대를 충원할 젊은 인력도 저출산이 본격화 되기 시작한 1990년 출생령과 겹친다. 즉 사람이 없다.

 

일본 현지 언론들은 일제히 신년 기획으로 일본 인구절벽에 따른 문제점을 비중있게 다뤘다. 아베의 부양책에도 인구절벽이 디플레를 조장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일본 정부도 올해부터 상용근로자의 근무시간을 줄여 신규채용을 확대하는 등의 일자리 정책을 펼치는 등 대안 마련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일본 닛케이 신문은 “2020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일손부족이 성장하려는 경기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며 “인구구조 변화로 인한 일손 부족의 해답을 어떻게 찾느냐가 경기 회복의 큰 숙제”라고 지적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cjk@mhj21.com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우리나라 언론의 주장을 살펴봤을 때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 또한 미세먼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하지만 지난 11일 중국의 수도 베이징은 우리나라 서울의 하늘과 달리 티 없이 맑았다. 중국의 미세먼지가 모두 우...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알고먹자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글루코사민은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에게 효과를 발휘할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한다면 '효과 없음'이다. 앞서 언급했듯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효과적이라 할 수 없다. 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소비/트렌드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폐비닐·폐플라스틱 대란 이후 환경부가 수거책임을 지자체로 돌리고 국민들을 상대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소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지만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초정밀 가공, 12년간 한우물 “처음에는 직원한명과 둘이서 미래 신기술에 대한 가능성만을 보고 오로지 젊음과 도전정신 하나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2년 이란 시간과 경험이 쌓였다. 말 그대로 한우물만 파 온 것...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인터뷰] 참여연대 “삼성증권 사태, 금융당국의 허점 방치가 원인”
인터뷰
[인터뷰] 참여연대 “삼성증권 사태, 금융당국의 허점 방치가 원인”
삼성증권의 ‘유령주식’ 사태로 금융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우리나라 주식 시장의 허점이 만천하에 드러났고 국내 주식 투자자인 ‘개미’들의 분노는 극에 달하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6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경제일반
썸네일 이미지
삼성 따라하는 현대차(?)…모비스·글로비스 분할합병 의혹
경제일반
삼성 따라하는 현대차(?)…모비스·글로비스 분할합병 의혹
최근 현대차그룹이 지배구조개편을 통한 ‘출자구조 재편’ 추진방안을 발표하고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 사이의 분할합병 비율을 0.61대 1로 결정했지만, 참여연대가 비율의 적절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청명한 하늘 되찾은 베이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