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신년사] 현대車 “내실강화·책임경영으로 불확실성 극복”

정몽구 회장 “글로벌 825만대 생산판매 등 새로운 미래 성장 추진”

박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17/01/02 [16:34]

[2017 신년사] 현대車 “내실강화·책임경영으로 불확실성 극복”

정몽구 회장 “글로벌 825만대 생산판매 등 새로운 미래 성장 추진”

박수민 기자 | 입력 : 2017/01/02 [16:34]
▲ 현대차그룹 정몽구 회장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 정몽구 회장이 신년사를 통해 올해 대내외 불확실한 환경 극복하기 위한 경영방침으로 ‘내실강화’와 ‘책임경영’을 제시하고, 새로운 미래 성장을 적극 추진할 것을 공고히 했다.

 

현대차그룹은 2일 각 계열사별로 주요 사업장에서 시무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불확실성 증대에 따른 그룹사들이 책임을 갖고, 산업별 환경변화에 능동적, 자율적 대응 차원에서 이뤄졌다.

 

이 날 정 회장은 불확실성 극복을 위해 ▲민첩하고 유연한 대응 ▲부문 간 소통협력 강화 ▲자율적이고 책임감 있는 조직문화 구축 ▲R&D 투자 확대 및 핵심 미래 기술 내재화 ▲상품 경쟁력의 획기적 강화 등을 강조하고, 미래 대비를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성장 추구를 위해 ▲글로벌 825만대 생산·판매 ▲멕시코·창저우공장 안정화 및 중국 충칭공장 성공적 가동 ▲10개국 35개 생산 공장 체제를 통한 신규시장 개척 의지 등을 피력했다.

 

이 같은 방침에 따라 현대차그룹은 자율적이고 책임감 있는 조직문화를 구축하고, 임직원들의 역량을 집중해 대내외 불확실한 환경을 극복과 더불어 미래 성장을 위한 토대를 확고히 다질 예정이다.

 

특히 정 회장은 “연구개발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자율주행 등 핵심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미래 변화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실제 현대차그룹은 미래 모빌리티 기술 선점을 위해 국내 및 글로벌 연구소외의 스타트업 등과 오픈 이노베이션 방식의 협업으로 미래 기술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완전자율주행 상용화를 목표로 자율주행 핵심 기술을 내재화하고 있으며, 한국 및 중국 등에 자체 구축한 빅데이터 센터 기반으로 커넥티드카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 경쟁력 있는 친환경 기술 개발 및 상품성 강화를 위해 2020년까지 28종 이상의 친환경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더불어 고급·친환경차 등의 상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연간 10개 차종 이상의 신차 출시를 통해 시장의 요구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전략이다.

 

먼저 올해 SUV 신차 출시와 생산 확대를 추진, 글로벌 SUV 판매를 강화할 계획이다. 소형부터 대형까지 SUV 풀라인업을 갖추고, 크레타 등 신흥시장을 겨냥, 가격 경쟁력을 높인 SUV와 선진 시장에 선보일 신형 SUV로 경쟁력을 높인다는 설명이다.

 

또한 친환경차 시장 공략도 가속화한다. 아이오닉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출시, 하이브리드와 전기차와 함께 아이오닉 라인업을 완성하고, 그랜저·니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차종을 다양화한다. 또 제네시스 브랜드 신차 G70을 선보이고, 미국에는 G80 상품성 개선모델을 투입해 프리미엄 브랜드 기반을 확고히 할 계획이다.

 

동시에 판매 현장 요구를 반영하고 시장별로 상이한 판매 환경과 제도·법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특화 차종 개발을 확대한다.

 

정 회장의 “금년 가동되는 충칭공장을 포함해 전 세계 10개국 35개 생산 공장 체제를 확립하고, 판매망과의 유기적 협력 체계를 강화해야 한다”는 주문에 따라 현대차그룹은 멕시코공장과 창저우공장에 지역 전략 신차를 투입한다. 또 올해 충칭공장 완공을 통해 신규 시장 개척을 적극 추진한다.

 

이와 함께 정 회장은 “향후 그룹의 글로벌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통합 신사옥을 차질 없이 추진해 새로운 미래 도약의 초석을 다져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현대차그룹이 올해 착공에 들어갈 글로벌 비즈니스센터는 그룹의 새로운 시대를 여는 상징으로서, 초일류 기업 도약의 중심이 되는 것은 물론 국내외 전 사업장을 연결하는 그룹 중추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정 회장은 철강과 건설부문에 대해서도 “첨단 소재 개발을 확대해 완성차의 품질 경쟁력을 향상시키고, 새로운 공법 개발과 고부가가치 사업 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투명 경영과 사회공헌 활동을 더욱 강화해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고, 국민의 행복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는 당부의 말을 전했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산업/IT
썸네일 이미지
G7 씽큐, 디스플레이 ‘허위광고’ 논란
산업/IT
G7 씽큐, 디스플레이 ‘허위광고’ 논란
LG전자의 2018년 상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G7 씽큐’와 관련, 디스플레이 사양을 허위로 광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LG전자 측은 오해에서 비롯된 것으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금융권, 채용비리 ‘악몽’ 이번엔 ‘정치검열’ 논란
금융/증권
금융권, 채용비리 ‘악몽’ 이번엔 ‘정치검열’ 논란
더욱이 정치·정당 활동 금지 규정은 과거 금융사들이 창립 당시 만들어졌다는 점에서 시대에 뒤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
건강/제약
썸네일 이미지
메디톡스 보톡스 제제 ‘이노톡스’ 2년내 美시장 등장한다
건강/제약
메디톡스 보톡스 제제 ‘이노톡스’ 2년내 美시장 등장한다
메디톡스의 액상형 보툴리눔 톡신 제제 ‘이노톡스’의 임상3상이 재개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미국시장 진출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노무라증권은 지난 5월 엘러간에 메디톡스의 임상3상 샘플제품이 전달됐다며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백승용 유엔아이텍 대표, “홈에스테틱 최고기업 될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백승용 유엔아이텍 대표, “홈에스테틱 최고기업 될 것”
[인터뷰] ‘에스떼’와 신제품 ‘에스떼 스마트’로 뷰티시장 평정하려는 유엔아이텍 백승용대표 “그동안 B2B만 해 오다 이제 B2C도 하게 되는데 예감이 좋다. 단순히 좋은 제품 하나 내서 업계에 입지를 굳힌다는 ...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BHC, 본사와 가맹점주 간 갈등의 골 깊어지나
사회일반
BHC, 본사와 가맹점주 간 갈등의 골 깊어지나
그는 “원가 공개도 공정위에서 요청했고 모든 자료를 제출했다. 우리는 불법을 자행하지 않았다”며 “원가 인하 요청은 가맹점의 정당한 권리라고 생각한다. 본사는 이를 합리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건설/부동산
썸네일 이미지
아파트 규제에 반사이익 누리는 수익형 부동산
건설/부동산
아파트 규제에 반사이익 누리는 수익형 부동산
양도세 중과에 재건축초과이익까지 최근 정부의 강력한 서울지역 아파트 정책으로 거래가 급감하고 있는 가운데, 부동산 투자 자금이 수익형 부동산으로 몰리는 분위기다. 가계대출 규제로 불확실해진 아파트시장을 ...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턴시그널 등 디자인 업그레이드 '스팅어'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