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국2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7년 정유년(丁酉年) 신년 축시…새 아침을 맞으며
 
이건청 기사입력 :  2017/01/01 [00: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새해 새 아침 눈발 스치는 숲길을 간다

-2017년, 새 아침을 맞으며

                    

이 건 청

 

새해 새 아침, 숲길을 간다.

새 아침의 눈발 스치는 숲길을 간다.

이제, 빈손이 된 나무들이

다른 나무 곁에 서서

명상에 잠긴 이 아침,

눈발이 스치는 길을 간다.

동박새 한 마리, 푸르르 날아

물푸레 가지로 옮겨 앉으며

알은체를 한다. 꽁지를

까닥이며 안녕, 안녕 한다.

나는 지금 이 숲의 춤판에

초대받아 가는 길이다.

이 산의 춤판은 눈발 속에 막을 올린다.

나무들은 눈발 속에서 두 손을 치켜들고

서 있다. 자작나무가 자작나무끼리,

낙엽송이 낙엽송끼리의 파드되,

바람에 밀리며, 때론 쌓인 눈을 털어내며

부러져 내린다. 아, 비산하는 환희여,

나무들의 춤판이 이리도 신선하구나!

눈발 속에 온 산이, 지금 한창

절정에 이르고 있구나

이 숲의 새들, 모두 솟구쳐 오르며

격정의 나래를 푸득이고 있구나.

새해 새 아침, 숲길을 간다.

새 아침의 눈발, 스치는 숲길을 간다.

이 길은 갈수록 울울한 골짜기를 열고

눈발은 이 길의 끝까지 희게 희게 덮인다.

자작나무의 춤판이 끝나는 곳에서

낙엽송의 우람한 춤이 시작되누나.

아, 이처럼 광대한 무대 위에서 벌이는

위대한 춤, 새해 새 아침의 눈길을

간다. 눈발 스치는 길을 간다.

새 아침의 동박새 한 마리,

알은체를 한다. 안녕,

새해, 새 아침 새 세상으로 

환하게 열린 숲길을 간다.

 

 

문화저널21 이건청 문학주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MJ포토] 축제 한창인 말죽거리에 말이 나타
저널21
대한민국 '최저임금 1만원' 적절한가
썸네일 이미지
매출액 대비 인건비 비중이 늘어나면서 영업이익 비중은 꾸준히 감소될 것이... / 조원석 기자
리뷰
[리뷰] 영웅에 가려진 민초들의 목소리 '적벽가'
썸네일 이미지
100만대군을잃은조조의입에서영혼없는실소가터진다.막다른퇴로에서도원수들... / 최재원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