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트럼프에 뒤통수 맞은 정부, 뒤통수 대주는 자유한국당

메인사진

“美통보 없었다”…당황함 못 감추는 국방부, 황교안은 뭐했나
국민들의 관심이 대선에 쏠려있을 동안 동의도 구하지 않고 졸속으로 사드장비 도입을 추진한 우리 정부가 미국 도널드 트럼프의 ‘사드배치 비용 10억 달러 청구’ 발언으로 사실상 뒤통수를 맞았다. 정부는 “미국 측으로부터 통보받은 바가 없다”고 말했지만, 한미동맹이 허울에 불과하다는 비판에서 자유롭지는 못한 모습이다. ...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정치 > 정치일반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潘風(반풍) 노리는 보수신당…“반기문 합류시 게임 끝”
주호영 “새누리는 쇠퇴·소멸할 것…보수의 심장 대구도 신당 동의”
손학규 연대에 긍정신호 “나라 견인하는 일에 힘 합쳤으면”
기사입력: 2016/12/28 [09:59] ⓒ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주호영 “새누리는 쇠퇴·소멸할 것…보수의 심장 대구도 신당 동의”

손학규 연대에 긍정신호 “나라 견인하는 일에 힘 합쳤으면”

 

새누리당 비주류 29명이 탈당을 선언하고 ‘개혁보수신당’ 창당을 선언한 가운데, 원내대표로 추대된 주호영 의원은 28일 반기문 신드롬에 대한 기대감을 강하게 드러냈다.

 

그는 “반기문 총장께서 1월 중순에 들어오셔서 신당과 함께하겠다고 뜻을 밝히는 순간 새누리당과의 경쟁이 바로 끝날 것”이라며 강수를 뒀다.

 

이날 주 원내대표는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새누리당과 개혁보수신당의 경쟁은 누가 보수의 적통 정당이 되는가에 있고, 개혁보수신당이 적통 정당으로 인정받는 순간 새누리당은 아마 거의 쇠퇴하거나 소멸하는 수준으로 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신당은 도덕성과 책임감 측면에서 기존 정당과 확실하게 차별이 될 것”이라며 “(새누리당은) 실패한 탈당이라고 얘기하고 싶겠지만, 덕담을 해주고 같은 보수정당으로서 누가 국민의 사랑을 받는지 경쟁하자고 해야 할 사람들이 실패했다고 비아냥대는 것 자체가 그만큼 자기들에게 아프기 때문에 그런 것”이라 비판하기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지금 새누리당은 대통령 탄핵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입장이기 때문에 탄핵결정이 나기 전까지는 대선준비를 할 수 없는 정당”이라 지적하며 “지금까지도 유력한 대선후보가 없고, 가겠다는 분도 없기 때문에 새누리당 하나로 남아있다 보면 보수는 제대로 된 대선준비도 하지 못하고 정권을 넘겨줄 수밖에 없다는 절박감이 개혁보수신당을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보수정당의 앞길이나 대선을 대하는 역할 관계를 들으시면 다 저희 지지로 옮겨올 것으로 보고 있다. 저 역시 탈당 이유를 ‘보수의 심장’이라 할 수 있는 대구에서 설명했다. 많은 분들이 흔쾌히 납득하고 동의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주 원내대표는 손학규 전 대표와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바라보았다. 그는 “손 전 대표는 지금 더민주당을 탈당하신 상황이고, 또 예전에 한나라당 도지사로도 활동하셨기 때문에 지향하는 바나 가치가 다르지 않다고 본다. 그래서 함께 나라를 견인하는 일에 힘을 합쳤으면 하는 바람이 아주 크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pyj@mhj2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MJ포토] 국가대표 송한나래의 클라이밍 시
르포
[르포上] 청년이 외면한 3D현장…중소기업은 운다
썸네일 이미지
윤활유를 사용해 쇠를 절삭하는 공장이라서 그런지 공장 문이 열림과 동시에 ... / 임이랑 기자
VIEWfinder +
[VIEWfinder] 절망하는 인간들의 쓸쓸한 정열, 연극 ‘미친키스’
썸네일 이미지
‘미친키스’는 조광화 연출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진행된 ‘조광화展’의 두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