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트럼프에 뒤통수 맞은 정부, 뒤통수 대주는 자유한국당

메인사진

“美통보 없었다”…당황함 못 감추는 국방부, 황교안은 뭐했나
국민들의 관심이 대선에 쏠려있을 동안 동의도 구하지 않고 졸속으로 사드장비 도입을 추진한 우리 정부가 미국 도널드 트럼프의 ‘사드배치 비용 10억 달러 청구’ 발언으로 사실상 뒤통수를 맞았다. 정부는 “미국 측으로부터 통보받은 바가 없다”고 말했지만, 한미동맹이 허울에 불과하다는 비판에서 자유롭지는 못한 모습이다. ...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경제 > 산업/IT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반기문 총장 子 ‘특혜’ 의혹…SKT ‘미래권력’ 투자 논란
특채에 골프장 부킹 논란까지…“증빙 없는 허위 사실일 뿐” 일축
기사입력: 2016/12/27 [15:00] ⓒ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SKT 관계자 “정상 절차 거쳐 채용, 골프부킹은 사실 아냐” 전면 부인

반기문 측 “시사저널 보도는 사실무근, 사과 및 기사 취소 요구”

 

SK텔레콤이 반기문 UN 사무총장의 아들 반우현(44)씨와 관련, 특채 의혹과 더불어 골프 부킹등을 잡아주며 특혜를 제공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그동안 일부 언론에서 우현씨의 SK텔레콤 채용과정에 대해 특혜 의혹을 제기한 바 있으나, 회사 측은 지속적으로 부인해왔다.

 

그런데 채용 이후 SK텔레콤 뉴욕 사무소 직원들이 우현씨에게 골프장 부킹을 잡아주는 등 ‘사실상 집사’의 역할을 해왔다는 이야기가 한인 사회를 통해 퍼지면서, 반 사무총장의 대권 출마를 염두에 두고 미리 특혜를 제공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진 것이다.

 

지난 26일 시사저널은 “지난 2011년 1월 SK텔레콤이 미주 법인 뉴욕사무소를 개소한지 9개월 만에 직원으로 채용됐다”며 “함께 일하는 직원들의 우현씨의 현지 생활을 돕는 역할을 해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반 사무총장은 지난 2010년 11월 UN글로벌컴팩트합국협회 초청으로 방한해 당시 해당 협회의 상임이사직을 맡고 있던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만났다. 이후 두 달 정도가 지난 뒤 반 사무총장의 아들인 우현씨가 SK텔레콤 뉴욕사무소에 채용된 것이다. SK텔레콤의 뉴욕 사무소는 본사 소속으로, UN본부와는 도보로 15분 거리인 맨해튼 미드타운 이스트에 자리하고 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뉴욕 현지 복수의 한인회 관계자들은 “최 회장이 지난 2008년 말부터 맡아온 UN글로벌컴팩트 상임이사 업무 지원을 위해 세워진 곳이다. 이후 SK텔레콤이 금융·IT 산업 관련 글로벌 시장의 트렌드 분석을 위해 별도 사무소로 사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더불어 “SK텔레콤 측이 우현씨가 뉴욕에서 생활하는 동안 맨해튼과 뉴저지 일대 고급 프라이빗 골프장 부킹을 잡아주는 등 사실상 집사 역할을 해왔다”며 “2011년 최 회장이 검찰수사를 받던 중 반 사무총장이 유력 대선 주자로 떠오르자 반 사무총장 일가를 돕는 업무를 했다는 것이 한인 사회 대다수 인사들의 시각”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국내 이동통신 3사 중 미국 현지법인과 사무소를 함께 둔 곳은 SK텔레콤 뿐인데, 해당 사무소는 미국의 관련 업계 동향 파악이 주업무이기 때문에 특별한 매출이 발생하지 않는다.

 

따라서 매출이 발생하지도 않는 사무소에서 공개채용도 아닌 우현씨를 채용하기 위해 ‘취업비자(H-1B) 스폰서’를 서줬다는 것이 특혜 의혹을 뒷받침한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해 SK텔레콤 관계자는 “반우현 매니저를 채용한 것은 그가 서울대와 미국 UCLA MBA 과정을 거치고, 충분한 경력을 갖추고 있어 채용한 것”이라며 “반 사무총장이 대선 후보로 거론되던 시절도 아니었는데 어떻게 알고 특혜를 제공했겠느냐”며 반박했다.

 

또한 “알려진 연봉도 오히려 같은 업무를 다른 직원들보다 낮은 수준”이라며 “골프 부킹관련 건도 뉴욕사무소에서 보유하고 있는 골프장 회원권도 없을뿐더러, 논란이 일어 내부적으로 조사한 결과 그런 내용은 존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증거도 없는 한인사회의 일반적인 주장만으로 특혜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반 사무총장 측도 “사실 무근”이라며 전면 부인에 나섰다. 시사저널의 보도에 대해 “근거 없는 허위”라며 사과와 기사 취소를 요구하는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반 사무총장이 대권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는 만큼, SK텔레콤의 특혜 의혹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전망이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MJ포토] 국가대표 송한나래의 클라이밍 시
르포
[르포上] 청년이 외면한 3D현장…중소기업은 운다
썸네일 이미지
윤활유를 사용해 쇠를 절삭하는 공장이라서 그런지 공장 문이 열림과 동시에 ... / 임이랑 기자
VIEWfinder +
[VIEWfinder] 절망하는 인간들의 쓸쓸한 정열, 연극 ‘미친키스’
썸네일 이미지
‘미친키스’는 조광화 연출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진행된 ‘조광화展’의 두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