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손경식 “이재현 재상고 취하, 그 길 밖에 없었다”
이용주 “靑, 이재현·최태원 사면 1년전부터 논의했다” 주장에 반박
 
박수민 기자 기사입력 :  2016/12/07 [10: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국정농단사태와 관련 지난 6일 이뤄진 국회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손경식 CJ 회장이 이재현 CJ 그룹 회장의 사면과 관련, 재상고를 취하한 것에 대해 “그 길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이 날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은 2014년 9월 중 작성된 故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비망록을 공개하며, 청와대가 최태원 SK 회장과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특별사면을 1년 전부터 논의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해당 메모에 “‘최태원, 이재현 형기 만료 전 선처 방법’으로 ‘가석방’과 ‘특별사면’이 기재돼 있으며, ‘대략 2015년 9월 30일경’이라고 적혀있다”면서 “사면 1년 전 석방 날짜를 정확히 써 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손 회장을 향해 “이 회장이 2016년 사면됐는데 구속 기간 집행 중에 사면 한달 전 대법원 재상고를 포기했다. 재상고를 포기하면 즉시 교도소에 들어가야 되는데 확답을 받지 않고 어떻게 재상고를 포기하겠는냐. 이는 곧 사면 시켜준다는 것을 알고 포기한 것이 아니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손 회장은 “아니다. 독대 시 논의 한 적 없다. 대법원 재상고를 취하한 것은 당시 법조인과 언론에서 모두 재상고가 받아들여진 적이 없으며, 되지도 않는 일이라는 말이 많아 포기하고 있던 차에 언론에서 향후 사면이 있을 것이라는 이야기들이 나와 그 길 밖에 없어 취하한 것”이라고 부인했다.

 

또 이 회장도 1년 전에 사면을 받은 최 회장도 “당시 알 위치에 있지 않아 알 수 없었다”고 답변했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SNS +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남녀공용 화장실’ 추진 논란
썸네일 이미지
특히 지난해 5월 발생한 강남역 살인사건으로 남녀공용 화장실의 문제점이 ... / 임이랑 기자
사드보복 종결
‘유커’가 돌아온다…유통업계 ‘중국인 관광객’ 유치전 ‘활기’
썸네일 이미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꽁꽁 얼어붙어 풀릴 줄 몰랐던 ... / 박수민 기자
17세, 문화로 세상보기
[17세, 문화로 세상보기] 영화 ‘남한산성’, 진중하고 담담한 전통사극
썸네일 이미지
1663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청의 대군을 피해 ‘인조’(박해일)는 남한산성 ... / 정재영 청소년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