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일몰규제 단통법 …헌법재판소 "헌법에 어긋나지 않아"

메인사진

2년8개월 만에 내려진 ‘합헌’ 결정
휴대전화 구매 시 가장 큰 불만으로 제기되고 있는 단통법(유통구조 개선법)에 대해 헌법재판소가 헌법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이는 지난 2014년 10월 사건이 접수된 뒤 약 2년8개월만에 내려진 판단이다....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연예 > 핫이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금·여기·우리 젝스키스의 데뷔 첫 화보 촬영
 
이영경 기자 기사입력 :  2016/11/16 [18:3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미지제공=앳스타일)    

 

돌아온 여섯 개의 수정 젝스키스가 데뷔 19년 만에 처음 진행하는 그룹 화보 촬영을 마쳤다.

 

‘무한도전’을 통해 재결합을 논의한 지 정확히 1주년이 되는 날 ‘앳스타일’ 12월호 촬영을 진행한 젝스키스는 겨울비가 오락가락하던 날씨에 야외에서 진행된 촬영에도 노련한 집중력을 발휘, 촬영 스태프로부터 “1세대 아이돌의 클래스를 보여줬다”는 극찬을 이끌어냈다는 후문이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젝스키스는 “‘무한도전’ 방송 후 잊힌 거품이라고 평가될까봐 걱정이 많았는데, 신곡 ‘세 단어’의 음원 결과가 좋게 나와서 다행”이라면서 “다음 스텝이 더 중요해졌고, 지금부터 내는 곡들도 이런 반응들이 쭉 이어지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이미지제공=앳스타일)    

 

‘냉동인간’의 비결에 대해서는 “멤버들끼리 봤을 땐 앳된 느낌이 사라지긴 했어도 다 똑같아 보이는데, 대중들도 그렇게 느끼는 게 신기할 뿐”이라며 “오히려 지금은 팀에 민폐가 될까봐 배려 차원에서 관리를 더 열심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멤버들은 데뷔 20주년인 2017년의 버킷리스트 이야기가 나오자 콘서트 이야기가 더불어 “멤버 다섯 명만 모여 해외여행 가기” “단체 종합검진 받기” 등의 내용을 공유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2016년은 지난 16년 동안의 이야기를 푸는 데 집중했다면, 내년에는 젝스키스의 새로운 이야기를 쓰는 해가 될 것”이라며 “20주년엔 더욱 ‘열일’하겠다”고 전했다.

 

문화저널21 이영경 기자 lyk@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경대수 의원의 고백 “아들, 8살 때 발병한
Movie
톰 크루즈·러셀 크로우·조니 뎁…이렇게 매력적인 ‘괴물’의 세계
썸네일 이미지
유니버설 픽쳐스의 신개념 프로젝트 ‘다크 유니버스’ 라인업이 공개됐다.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