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롯데 수사 마무리…신동빈 회장 등 총수일가 일괄기소

롯데그룹 “향후 재판과정서 성실히 소명할 것”

조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16/10/20 [15:44]

檢, 롯데 수사 마무리…신동빈 회장 등 총수일가 일괄기소

롯데그룹 “향후 재판과정서 성실히 소명할 것”

조우정 기자 | 입력 : 2016/10/20 [15:44]

[문화저널21=조우정 기자] 롯데그룹의 비리 의혹을 수사해온 검찰이 총수 일가를 재판에 넘기고 수사를 마무리했다. 특히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61)에 대해 구속영장 재청구를 고민했지만 결국 불구속 기소를 택했다.

 

지난 19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롯데 수사팀은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94)과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62),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삼부자를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지난달 신 회장을 횡령·배임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하지만 법원은 구속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이를 기각했다. 이에 검찰은 신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 재청구를 고심했지만 결국 불구속 기소를 택하고 수사를 마무리했다.

 

신 총괄회장은 장녀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74)과 세 번째 부인 서미경씨(57), 그리고 서 씨의 딸 신유미(33) 롯데호텔 고문에게 2005년부터 2010년까지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 일부를 주면서 수천억원의 증여세를 내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신 전 부회장은 롯데그룹 계열사에 등기임원으로 이름만 올리고 급여명목으로 400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신 회장은 형인 신 전 부회장과 서 씨 등을 롯데계열사에 등기 이사로 올리고 급여 명목으로 500억원을 지급했는데, 검찰은 이를 횡령으로 봤다.

 

특히 신 전 부회장은 지난 9월 검찰에 출석해 등기이사로 명의가 올려졌는지 뒤늦게 알았다며 고의성이 없었다고 진줄한 바 있다. 이에 검찰은 신 회장에게 책임을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신 회장은 또 롯데시네마 매점 운영권을 서 씨가 운영하는 회사에 몰아주는 등 회사에 778억원의 피해를 입히는 등 총 1750억원대의 횡령 배임 혐의를 받고 있다.

 

서 씨는 신 총괄회장으로부터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 일부를 받으면서 증여세를 내지 않는 등 297억원의 탈세 혐의를 받고 있다.

 

일본에 체류중인 서 씨는 그동안 검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해왔다. 이에 검찰은 서 씨의 여권을 무효화하는 등 강제귀국 절차를 밟았지만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

 

그러자 국세청과 협의하고 추후 추징과 세액납부 담보를 목적으로 2000억~3000억원대로 추정되는 서 씨의 국내재산을 모두 압류조치했다.

 

또한 재판에 두 차례 이상 불응할 경우 구속영장 발부로 강제 소환될 수 있는 방법을 택하고, 서 씨를 조사 없이 우선 재판에 넘겼다.

 

때문에 이번 재판에서는 서 씨가 모습을 드러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 외에도 허수영 롯데케미칼 사장(65)과 기준 전 롯데물산 사장(70) 등 계열사 임원들도 비리 의혹과 관련해 재판에 서게 됐다.

 

이번 검찰의 수사발표와 관련해 롯데그룹은 "오랫동안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향후 재판과정에서 성실하게 소명하겠다"며 "그동안 롯데가 사회와 국가경제를 위해 어떤 노력을 해야하는지 진지하게 성찰해왔다. 앞으로 좋은 기업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신 전 부회장은 "법원의 재판과정에 성실하게 임할 것이며, 사실관계 해명여부를 떠나서 이러한 물의를 일으킨데 대해 장남으로서 가족을 대표해 국민여러분께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신 이사장은 정운호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와 다른 화장품 업체, 초밥집 프랜차이즈 업체 G사 대표 등으로부터 롯데면세점·롯데백화점 입점 로비명목으로 30억원에 이르는 뒷돈을 받은 혐의로 이미 재판을 받고 있다.

 

cwj@mhj21.com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알고먹자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글루코사민은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에게 효과를 발휘할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한다면 '효과 없음'이다. 앞서 언급했듯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효과적이라 할 수 없다. 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소비/트렌드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폐비닐·폐플라스틱 대란 이후 환경부가 수거책임을 지자체로 돌리고 국민들을 상대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소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지만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초정밀 가공, 12년간 한우물 “처음에는 직원한명과 둘이서 미래 신기술에 대한 가능성만을 보고 오로지 젊음과 도전정신 하나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2년 이란 시간과 경험이 쌓였다. 말 그대로 한우물만 파 온 것...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인터뷰] 참여연대 “삼성증권 사태, 금융당국의 허점 방치가 원인”
인터뷰
[인터뷰] 참여연대 “삼성증권 사태, 금융당국의 허점 방치가 원인”
삼성증권의 ‘유령주식’ 사태로 금융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우리나라 주식 시장의 허점이 만천하에 드러났고 국내 주식 투자자인 ‘개미’들의 분노는 극에 달하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6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경제일반
썸네일 이미지
삼성 따라하는 현대차(?)…모비스·글로비스 분할합병 의혹
경제일반
삼성 따라하는 현대차(?)…모비스·글로비스 분할합병 의혹
최근 현대차그룹이 지배구조개편을 통한 ‘출자구조 재편’ 추진방안을 발표하고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 사이의 분할합병 비율을 0.61대 1로 결정했지만, 참여연대가 비율의 적절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이...
정치일반
썸네일 이미지
[6.13지방선거] 박원순 '3선 도전' 공식 선언…"10년 혁명 완성하고파"
정치일반
[6.13지방선거] 박원순 '3선 도전' 공식 선언…"10년 혁명 완성하고파"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3선 도전 출사표를 냈다. 박 시장은 12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시민 한사람의 삶이 빛나는 서울, 천만개의 꿈이 자라고 실현되는 서울, 그런 서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청명한 하늘 되찾은 베이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