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홍준표 “박정희 가장 존경해…광화문에 동상 세울 것”

메인사진

박정희·전두환·박근혜 동상도…“피아 구분 없이 세우겠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7일 “집권하면 1000만명으로 파악하고 있는 신용불량자 등 서민생계형 범죄자를 일제히 사면하겠다”고 공언했다. TK민심을 고려해 박정희 전 대통령을 비롯한 역대 대통령 동상을 광화문 광장에 세우겠다는 공약을 제시하기도...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경제 > 소비/트렌드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환불응’ 서미경씨 불구속 기소…롯데家 두 번째 재판행
검찰, 서 씨 조사 없이 우선 재판에 넘겨
기사입력: 2016/09/27 [15:07] ⓒ 문화저널21
조우정 기자

[문화저널21=조우정 기자] 신격호(94)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셋째 부인 서미경씨(57)가 롯데 총수 일가에서 두 번째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은 신 총괄회장에게 주식을 증여받고 증여세를 내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서 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7일 밝혔다.

 

서 씨는 그녀의 딸 신유미(33) 롯데호텔 고문과 함께 2005년부터 2010년까지 신 총괄회장으로부터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 일부를 받으면서 수천억원의 증여세를 내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서 씨가 자신이 운영하는 롯데시네마 내 매점 등에 신 총괄회장으로부터 일감을 받는 과정에서 롯데그룹에 손실을 끼쳤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서 씨는 신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로, 35년간 공개적인 자리에 나선적이 없다. 그녀는 줄곧 일본에 체류하며 검찰의 여러차례 출석 요구에 불응해왔다.

 

이에 검찰은 일본 사법 당국과 공조해 범죄인 인도 청구를 고려하는 한편 서 씨의 여권을 무효화하는 등 강제귀국 절차를 밟았지만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

 

그러자 검찰은 국세청과 협의하고 추후 추징과 세액납부 담보를 목적으로 2000억~3000억원대로 추정되는 서 씨의 국내재산을 모두 압류조치했다.

 

또한 재판에 두 차례 이상 불응할 경우 구속영장 발부로 강제 소환될 수 있는 방법을 택하고, 서 씨를 조사 없이 우선 재판에 넘겼다.

 

앞서 검찰은 신동빈(61) 롯데그룹 회장에 대해서도 횡령·배임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cwj@mhj2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MJ포토] 국가대표 송한나래의 클라이밍 시
르포
[르포上] 청년이 외면한 3D현장…중소기업은 운다
썸네일 이미지
윤활유를 사용해 쇠를 절삭하는 공장이라서 그런지 공장 문이 열림과 동시에 ... / 임이랑 기자
VIEWfinder +
[VIEWfinder] 절망하는 인간들의 쓸쓸한 정열, 연극 ‘미친키스’
썸네일 이미지
‘미친키스’는 조광화 연출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진행된 ‘조광화展’의 두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