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원전 제로 시대’ 제시한 심상정 “원전 정책 재검토하라”
“정부, 고리·월성 노후원전 수명연장하고 신고리 건설 강행…매우 무모한 짓”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  2016/09/20 [11:4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문화저널21=박영주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지난 12일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지진을 언급하며 “2040원전 제로 시대를 열어가는 지혜로운 선택에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심 대표는 20일 오전 원내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이번에 지진이 발생한 양산단층은 살아있는 활성단층이라는 점이 확인됐다. 가장 큰 문제는 16기에 달하는 세계 최고 원전 밀집 단지가 활성단층 위에 놓여있다는 점”이라 지적하며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는 “그동안 정부는 한반도는 지진 안전지대다, 활성단층은 없다, 원전의 내진 설계는 충분하다고 얘기해왔다. 그러나 어느 것도 진실이 아니라는 점이 분명해지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 활성단층은 없다는 가정을 기초로 고리와 월성의 노후원전의 수명을 연장했고,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강행했다. 이는 매우 무모한 짓”이라 맹비난을 퍼부었다.  

 

그는 원전 정책을 재검토하라고 정부에 촉구하는 한편 국민 안전 대책을 수립하기 위한 ‘국회 원전 안전특별위원회’ 설치를 함께 제안했다.

 

심 대표는 “국민을 편안하게 하는 것이 정치의 본령이지만 우리가 당면한 문제는 어느 하나도 쉬운 것이 없다. 더 깊이, 멀리 내다보는 큰 정치가 필요한 때”라고 말하며 원전 제로시대를 열어가자고 말했다. 

 

이어 “수명이 다 된 노후원전을 폐쇄하고, 신규원전 건설을 중단하고, 재생에너지 투자를 획기적으로 확대하는 탈원전의 길이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심 대표는 ‘기본소득제도’와 관련해 아동과 청년, 노인을 대상으로 한 기본소득을 부분적으로 우선 실시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기본소득제는 저출산·고령화 문제를 넘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고 신뢰를 바탕으로 중부담-중복지 국가로 나아가는 대안 중의 하나”라고 강조하며 “아동은 0~5세부터, 청년은 19~24세부터, 그리고 65세 이상 노인들에게 기본소득을 제공하는 것을 1단계로 시작해보자”고 말했다. 

 

pyj@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살충제로부터 안전합
저널21
대한민국 '최저임금 1만원' 적절한가
썸네일 이미지
매출액 대비 인건비 비중이 늘어나면서 영업이익 비중은 꾸준히 감소될 것이... / 조원석 기자
기획+
[르포] 동네카센터에 '2017 대한민국'을 묻다
썸네일 이미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섰지만 고용 한파는 여전히 우리나라 경제의 발목을 잡고... / 임이랑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