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연이은 ‘악재’…안전기준 위반으로 과징금 ‘철퇴’

닛산 등 4개사가 수입·판매한 9774대 차량 리콜도 실시

박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16/09/05 [18:31]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연이은 ‘악재’…안전기준 위반으로 과징금 ‘철퇴’

닛산 등 4개사가 수입·판매한 9774대 차량 리콜도 실시

박수민 기자 | 입력 : 2016/09/05 [18:31]

[문화저널21=박수민 기자] 최근 배출가스 관련 서류 조작으로 논란을 빚었던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다시 한 번 한국 정부의 철퇴를 맞게 됐다. 자동차 안전기준 위반으로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가 과징금 부과를 결정했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5일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와 한국닛산, 메르세테스-벤츠 코리아, 기흥모터스 4개사 수입·판매한 승용·이륜자동차에서 제작결함을 발견해 시정조치(리콜)하고, 자동차 안전기준을 위한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 대해 과징금을 부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아우디 Q7 3.0 TDI Quattro' 승용자동차(7인승)의 경우 해당 차종이 승차 정원 7인 이상 승용자동차임에도 소화기를 비치하지 않아 자동차 안전기준을 위반했다.

 

현행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의 성능과 기준에 관한 규칙’ 제57조에 따라 승차정원 7인 이상의 승용자동차에는 ‘소방시설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규정에 의한 능력단위 1이상의 소화기 1개 이상을 사용하기 쉬운 위치에 설치해야 한다.

 

이에 국토부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 해당 자동차 매출액의 1000분의 1에 해당하는 과징금 약 5500만원을 부과할 계획이다. 리콜대상은 2015년 12월 12일부터 2016년 5월 29일까지 제작된 해당 차종 651대다.

 

또한 한국닛산에서 수입·판매한 ‘인피니티 Q50' 등 3개 차종 승용자동차는 조수석 승객감지 시스템(OCS) 소프트웨어 오류로 조수석 탑승객을 인지하지 못해 충돌시 에어백이 정상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콜대상은 2013년 6월 5일부터 2016년 4월 21일까지 제작된 ‘인피니티 Q50·QX60’과 ‘닛산 패스파인더·리프’ 차종 7574대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의 경우 ‘C200 BLUETEC’ 차종에서 연료고압펌프와 연결된 연료고압라인의 제작결함으로 누유가 발생할 경우 연료 부족으로 주행 중 엔진 정지로 인한 사고 발생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3년 12월 18일부터 2016년 4월 4일까지 제작된 ‘C200 BLUETEC’ 차종 1095대이며, 이번 리콜과 관련해 국토부는 해당 자동차 소유자 안전을 위해 리콜을 진행하되, 자동차안전연구원에 해당 부품결함과 화재발생의 연관성은 없는지 등 시정조치계획의 적정성 여부를 확인하도록 지시했다.

 

이외에도 기흥모터스에서 수입·판매한 ‘할리 데이비슨 FLHXS’ 등 10개 차종 이륜자동차는 클러치 마스터 실린더 제작결함으로 인해 실린더의 유압이 손실될 경우 주행 중 가속과 변속기능이 제대로 작동되자 않아 사고 발생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부가 지시한 리콜대상은 2015년 7월 27일부터 2016년 6월 16일까지 제작된 해당 10개 차종 이륜자동차 454대다.

 

국토부 관계자는 “리콜대상으로 지시된 차량의 소유자들은 각 기업의 서비스센터에서 해당 결함과 관련된 무상 수리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sumin@mhj21.com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보증조건 변경’…시중은행, 비대면 전세자금대출 ‘일시중단’
금융/증권
‘보증조건 변경’…시중은행, 비대면 전세자금대출 ‘일시중단’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 우리, NH농협, IBK기업은행을 비롯한 시중은행들의 비대면 전세자금대출이 중단됐다. ...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AI와 제약의 만남…“신약개발비용 10분의 1로 줄어들 것”
저널21
AI와 제약의 만남…“신약개발비용 10분의 1로 줄어들 것”
“희귀질환 치료제는 투자비 회수가 어려워 제약사들이 신약개발 우선순위에서 빼지만, AI 신기술을 신약개발에 접목하면 비용이 10분의 1정도로 줄어 희귀질환에 대한 연구도 가능할 것이다. 똑같은 비용으로 생...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전북대학교 총장 선거 두고 ‘잡음’
사회일반
전북대학교 총장 선거 두고 ‘잡음’
 전북대학교가 총장 선거를 앞두고 연일 ‘잡음’에 시달리고 있다. 먼저 논란이 된 것은 현 총장인 이남호 총장이 과거 선거공약에서 4년 단임을 약속해놓고 이번 총장선거에 재등장한 것을 두고 다른 후보자들의 반발...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차세대 여권 북한여권과 비슷(?)…"글쎄" 12월 최종 결정
사회일반
차세대 여권 북한여권과 비슷(?)…"글쎄" 12월 최종 결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 시안이 공개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외교부가 15일 공개한 여권시안은 지난 2007년 이들 기관이 공동으로 주관한 '여권 디자인 공모전' 당선작(서울대 디자인학부 김...
정치일반
썸네일 이미지
나경원 의원 문재인 대통령 향해 "촛불타령 그만해야"
정치일반
나경원 의원 문재인 대통령 향해 "촛불타령 그만해야"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촛불타령 그만하고 온 국민의 대통령으로 거듭나라”고 말했다. 나경원 의원은 “박근혜 정권의 잘잘못을 차치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 대한민국의 대통령”이라...
편집국21
썸네일 이미지
[끼적끼적] 국회로부터 날아든 국정감사 초대장
편집국21
[끼적끼적] 국회로부터 날아든 국정감사 초대장
문재인 정부의 사실상 첫 국정감사가 지난 10일부터 열리고 있다. 올해도 어김없이 국정감사장에서 제기된 이슈가 지면을 달구는 모습이다. 올해 국정감사는 시작 전부터 증인·참고인 목록에 대중에게 익숙한 두 이...
산업/IT
썸네일 이미지
재벌총수 계열사 간 내부거래 '더 늘었다'
산업/IT
재벌총수 계열사 간 내부거래 '더 늘었다'
내부거래 총액, SK 42조8000억원→현대자동차 31조8000억원→삼성 24조원 순 공정거래위원회가 기업들의 내부거래 현황을 공개하고 압박에 돌입했다. 골자는 10대 기업의 ‘계열사 간 내부거래’가 크게 늘었다는 것인데, 대...
이주의 코스메틱
썸네일 이미지
[Weekly’s New, 10월 2주차] 이주의 코스메틱 신제품은?
이주의 코스메틱
[Weekly’s New, 10월 2주차] 이주의 코스메틱 신제품은?
셀레뷰, 어퓨, 나스, 휴메딕스, 어바웃미, 아토팜이 10월 둘째주 신제품을 출시했다. 이번 주에는 글리터와 펄을 담은 섀도우와 펄 블러셔&하이라이터, 매트한 타입의 립 펜슬, 유자향을 가득 담은 케어제품, 집중케...
편집국21
썸네일 이미지
[게시판뉴스] 靑 곰탕집 성추행 ‘삼권분립’ 발언에 강정마을은(?)
편집국21
[게시판뉴스] 靑 곰탕집 성추행 ‘삼권분립’ 발언에 강정마을은(?)
 “삼권분립 원칙에 맞지 않는다는 점을 양해해주시면 좋겠다” 12일 정혜승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의 청와대 ‘곰탕집 성추행’ 사건 국민청원에 대한 공식 답변이다. 정혜승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이날 청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오랜만의 불청객 ‘미세먼지’에 가린 N서울타워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