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연이은 ‘악재’…안전기준 위반으로 과징금 ‘철퇴’

닛산 등 4개사가 수입·판매한 9774대 차량 리콜도 실시

박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16/09/05 [18:31]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연이은 ‘악재’…안전기준 위반으로 과징금 ‘철퇴’

닛산 등 4개사가 수입·판매한 9774대 차량 리콜도 실시

박수민 기자 | 입력 : 2016/09/05 [18:31]

[문화저널21=박수민 기자] 최근 배출가스 관련 서류 조작으로 논란을 빚었던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다시 한 번 한국 정부의 철퇴를 맞게 됐다. 자동차 안전기준 위반으로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가 과징금 부과를 결정했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5일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와 한국닛산, 메르세테스-벤츠 코리아, 기흥모터스 4개사 수입·판매한 승용·이륜자동차에서 제작결함을 발견해 시정조치(리콜)하고, 자동차 안전기준을 위한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 대해 과징금을 부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아우디 Q7 3.0 TDI Quattro' 승용자동차(7인승)의 경우 해당 차종이 승차 정원 7인 이상 승용자동차임에도 소화기를 비치하지 않아 자동차 안전기준을 위반했다.

 

현행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의 성능과 기준에 관한 규칙’ 제57조에 따라 승차정원 7인 이상의 승용자동차에는 ‘소방시설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규정에 의한 능력단위 1이상의 소화기 1개 이상을 사용하기 쉬운 위치에 설치해야 한다.

 

이에 국토부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 해당 자동차 매출액의 1000분의 1에 해당하는 과징금 약 5500만원을 부과할 계획이다. 리콜대상은 2015년 12월 12일부터 2016년 5월 29일까지 제작된 해당 차종 651대다.

 

또한 한국닛산에서 수입·판매한 ‘인피니티 Q50' 등 3개 차종 승용자동차는 조수석 승객감지 시스템(OCS) 소프트웨어 오류로 조수석 탑승객을 인지하지 못해 충돌시 에어백이 정상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콜대상은 2013년 6월 5일부터 2016년 4월 21일까지 제작된 ‘인피니티 Q50·QX60’과 ‘닛산 패스파인더·리프’ 차종 7574대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의 경우 ‘C200 BLUETEC’ 차종에서 연료고압펌프와 연결된 연료고압라인의 제작결함으로 누유가 발생할 경우 연료 부족으로 주행 중 엔진 정지로 인한 사고 발생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3년 12월 18일부터 2016년 4월 4일까지 제작된 ‘C200 BLUETEC’ 차종 1095대이며, 이번 리콜과 관련해 국토부는 해당 자동차 소유자 안전을 위해 리콜을 진행하되, 자동차안전연구원에 해당 부품결함과 화재발생의 연관성은 없는지 등 시정조치계획의 적정성 여부를 확인하도록 지시했다.

 

이외에도 기흥모터스에서 수입·판매한 ‘할리 데이비슨 FLHXS’ 등 10개 차종 이륜자동차는 클러치 마스터 실린더 제작결함으로 인해 실린더의 유압이 손실될 경우 주행 중 가속과 변속기능이 제대로 작동되자 않아 사고 발생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부가 지시한 리콜대상은 2015년 7월 27일부터 2016년 6월 16일까지 제작된 해당 10개 차종 이륜자동차 454대다.

 

국토부 관계자는 “리콜대상으로 지시된 차량의 소유자들은 각 기업의 서비스센터에서 해당 결함과 관련된 무상 수리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sumin@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금융감독원에 탄원서 제출하는 사무금융노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