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하이트진로, 중동에 이어 아프리카 시장 본격 진출

아프리카, 빠른 도시화로 경제성장 가시화

조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16/04/18 [10:47]

하이트진로, 중동에 이어 아프리카 시장 본격 진출

아프리카, 빠른 도시화로 경제성장 가시화

조우정 기자 | 입력 : 2016/04/18 [10:47]
▲ 아프리카 우간다의 하이트진로 제품 프로모션 진행 현지 관계자들이 주류판매점에서 시음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 하이트진로)


[문화저널21=조우정 기자] 하이트진로가 이라크, 두바이 등 중동 수출에 이어 아프리카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하이트진로는 아프리카 우간다에서 진로소주 TV 광고를 방영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우간다에서 광고하는 소주는 해외수출 전용 브랜드인 ‘진로24’로, 750ml 용량에 알코올도수 24%로 현지에서는 고급술로 알려져 있다. 

 

하이트진로는 우간다를 포함해 가나, 나이지리아, 모잠비크를 집중 사업국가로 선정했다. 집중 사업국에서는 전문화된 유통사를 운영하고, TV 및 옥외광고 등 적극적인 프로모션을 통해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회사측에 따르면 아프리카는 최근 해외투자가 증가, 중산층 인구 확대, 도시화가 빠르게 진행되는 등 경제성장이 가시화되고 있다. 이에 일반적으로 경제성장에 따라 주류소비도 늘어나는 추세가 나타나 아프리카에서 새로운 수출 기회를 발견하고 본격 진출하기로 했다고.

 

하이트진로는 수출지역 다변화를 위해 올해부터 해외사업본부 산하에 신시장개척팀을 신설하고 아프리카를 전담하는 부서도 새롭게 편성했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장은 “아프리카는 성장 가능성이 아주 높은 시장 중의 하나로 해외투자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현지인들에게 한국 술을 우수성을 알려 글로벌 주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해에 아프리카 13개 국가에 소주, 맥주, 과실주 등 약 2만 상자의 주류를 수출했다. 올해 안에 모로코, 보츠나와 등에 추가로 진출하기 위해 시장조사에 적극 나서고 있다.

 

cwj@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