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롯데, 중소 파트너사 상생기금 6,000억 원으로 확대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16/01/12 [17:37]

롯데, 중소 파트너사 상생기금 6,000억 원으로 확대

박명섭 기자 | 입력 : 2016/01/12 [17:37]
▲ 12일 소공동 롯데빌딩에서 롯데정책본부 이인원 부회장, 기업은행 권선주 행장 등 참석자들이 상생펀드 확대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사진제공: 롯데그룹)   


[문화저널21=박명섭 기자] 롯데그룹은 12일 소공동 롯데빌딩에서 롯데정책본부 이인원 부회장, 소진세 대외협력단장, 기업은행 권선주 행장, 장주성 부행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상생펀드 확대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으로 롯데는 중소 파트너사 상생프로그램인 상생펀드를 4,400억 원에서 6,000억 원 규모로 확대해 운영한다. 롯데 상생펀드는 롯데 출연금의 이자를 활용해 파트너사 대출 이자를 자동 감면 해주는 상생 프로그램으로, 지난해 12월 말 기준 721개 파트너사가 자금을 운영 중이다.
 
롯데 상생펀드는 롯데백화점, 롯데건설, 롯데케미칼, 롯데홈쇼핑, 롯데제과 등과 거래하는 중소기업이 추천을 받아 은행대출시 기준금리에서 업계 최대 수준인 1.1~1.3%p의 대출금리 자동우대가 지원되는 프로그램이다. 2010년 기업은행과의 협력으로 최초 조성돼 운영 중인 롯데 상생펀드는 올해 우리은행과도 협조해 파트너사들의 선택권을 보다 넓힌다는 계획이다.

 

롯데정책본부 이인원 부회장은 “이번 조치를 통해 상생프로그램의 규모와 대상 업체를 늘림으로써 보다 많은 중소 파트너사들이 롯데와 함께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8년만의 풀체인지 ‘New 푸조 50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