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녹십자, 대한적십자에 ‘위기가정 긴급지원사업’ 성금 기탁

위기가정에 주거, 교육, 의료, 생계 등 긴급한 자원 지원

조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16/01/11 [11:01]

녹십자, 대한적십자에 ‘위기가정 긴급지원사업’ 성금 기탁

위기가정에 주거, 교육, 의료, 생계 등 긴급한 자원 지원

조우정 기자 | 입력 : 2016/01/11 [11:01]
▲8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대한적십자에서 허은철 녹십자 대표이사 사장(오른쪽)이 임직원과 회사가 조성한 성금을 김성주 대한적십자사 총재(왼쪽)에게 전달하고 있다.


[문화저널21=조우정 기자] 녹십자는 ‘위기가정 긴급지원사업’을 위한 성금 1억원을 대한적십자사에 기탁했다고 11일 밝혔다. 위기가정 긴급지원사업은 긴급지원이 필요한 위기가정에 실질적인 맞춤형 나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대한적십자사가 기획, 주관하는 4대 취약계층에 대한 긴급 지원 솔루션 프로그램이다.

 

이번 성금은 녹십자 임직원들의 급여 1% 나눔 및 끝전 모으기, 바자회, 녹십자 자체 기부금 등을 통해 조성됐으며, 주변의 소외된 아동청소년, 노인, 다문화가정, 북한이주민 등의 주거, 교육, 의료, 생계 등 긴급한 지원이 필요한 위기가정에 쓰일 예정이다.

 

녹십자 관계자는 “회사와 임직원들이 우리 이웃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십시일반 작은 정성을 모았다”며 “앞으로도 회사의 핵심가치인 ‘봉사배려’, ‘인간존중’을 실천하며 어려운 이웃을 가족처럼 돌보는 일에 앞장서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녹십자는 올해로 25년째 진행하고 있는 ‘사랑의 헌혈’, 임직원의 자발적인 참가로 운영되고 있는 ‘녹십자 사회봉사단’, 임직원이 기부하는 금액만큼 회사에서도 후원하는 제도인 ‘매칭그랜트’, 연말 급여 1% 기부와 급여 1천원 미만 끝전 기부제도 등 다양한 나눔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cwj@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용 정조준한 박용진 “고의 분식회계로 끝이 아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