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녹십자, 국내 제약기업 최초 美에 생물학적제제 품목허가 신청

“녹십자 혈액분획제제 글로벌화를 이뤄낼 것”

조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15/11/24 [09:01]

녹십자, 국내 제약기업 최초 美에 생물학적제제 품목허가 신청

“녹십자 혈액분획제제 글로벌화를 이뤄낼 것”

조우정 기자 | 입력 : 2015/11/24 [09:01]

[문화저널21=조우정 기자] 녹십자는 면역글로불린 아이비글로불린-에스엔(IVIG-SN)의 허가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신청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국내 시장과 중남미 및 중동 시장에서 500억원대의 매출을 올린 IVIG-SN은 선천성 면역결핍증, 면역성 혈소판 감소증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는 녹십자의 대표 혈액분획제제 중 하나다. 녹십자에 따르면 국내 제약기업이 미국에 생물학적제제 품목허가(Biologics License Application)를 신청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아시아 제약 시장을 살펴봐도 극히 드문 사례라고.

 

이번 허가신청은 세계 최대 북미 혈액분획제제 시장 공략을 위한 본격적인 원정에 돌입한 것으로 보인다. 회사 측에 따르면 글로벌 혈액분획제제 시장 규모는 최근 10년간 연평균 11% 성장하며 약 220억달러(한화 25조5천억원)에 달한다. 특히 미국 시장은 글로벌 시장의 절반 정도를 차지하고 있어 가장 크다.

 

녹십자가 우선적으로 공략하는 미국 면역글로불린 시장의 경우 현재 약 38억달러(4조5천억원) 규모를 형성하고 있다. 혈액분획제제 분야는 대규모 설비 투자와 고도의 운영경험이 필수적이기 때문에 공급자가 매우 제한적이다. 때문에 Baxalta, CSL, Grifols 등 몇몇 다국적제약사들만이 전세계 공급량의 70% 이상을 생산하고 있을 정도다.

 

이처럼 진입장벽은 높지만 실제 면역글로불린 미국 시장 가격은 국내 보다 4배 정도 높게 형성되어 있는 등 부가가치가 크다. 녹십자는 세계적인 제품력을 보유하고 있고 국내외에서 오랜 기간 이 사업을 영위하면서 축적한 노하우 활용이 가능해 충분히 북미 시장 공략이 가능하다고 평가했다.

 

허은철 녹십자 사장은 “녹십자가 북미 시장 진출을 위한 가장 중요한 단계에 와 있다”며 “전사적 역량을 집중해 반드시 녹십자 혈액분획제제 글로벌화를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녹십자는 통상 1년가량 걸리는 FDA 허가절차를 통과하면 늦어도 2017년에는 미국에 제품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cwj@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본격 탭댄스 영화 ‘스윙키즈’…메가박스 MX관 개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