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국타이어, 국내 최초 '레드닷 어워드 디자인 컨셉 2015' 대상

61개국 총 4,680개 출품작 중 최고의 한 개 작품에만 수여

조동혁 기자 | 기사입력 2015/09/30 [08:54]

한국타이어, 국내 최초 '레드닷 어워드 디자인 컨셉 2015' 대상

61개국 총 4,680개 출품작 중 최고의 한 개 작품에만 수여

조동혁 기자 | 입력 : 2015/09/30 [08:54]

 


[문화저널21=조동혁 기자] 한국타이어(대표이사 서승화)가 국내 기업 최초로 지난 25일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레드닷 어워드 디자인 컨셉 2015 (Red Dot Award: Design Concept 2015)’ 시상식에서 대상(Red Dot: Luminary)을 수상했다.
 
‘레드닷 어워드 디자인 컨셉 2015’의 대상은 총 4,680개의 출품작 중 단 하나의 작품에만 주어지는 것으로, 국내 기업이 대상을 수상한 것은 한국타이어가 최초이다. 이로써 한국타이어는 세계 유수의 기업들이 미래 디자인 경쟁력을 겨루는 자리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디자인 우수성과 경쟁력을 입증하게 되었다.
 
이번 수상 작품인 ‘부스트랙(Boostrac)’은 미래 드라이빙 환경에 대응하여 혁신적인 타이어를 발굴하는 한국타이어의 ‘디자인 이노베이션 2014’ 프로젝트를 통해 독일 포츠하임 대학과 공동 연구로 탄생한 미래형 컨셉 타이어다. 특히 ‘부스트랙’은 지구 온난화로 인한 사막과 같은 모래 지형에서 최상의 성능을 발휘 할 수 있도록 가변형 트레드 블록 구조를 통해 최상의 트랙션 성능과 입체적 접지력을 구현하도록 디자인되어 미래 드라이빙 환경에 대한 타이어의 가능성과 능력을 제시했다.
 
한국타이어 대표이사 서승화 부회장은 “세계 최고 권위 디자인 어워드에서 미래형 컨셉 타이어가 최고 영예인 루미너리상을 수상한 것은 한국타이어의 미래 드라이빙에 대한 비전과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 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R&D 투자와 다양한 혁신을 통해 미래 드라이빙을 선도하는 글로벌 Top Tier 기업으로서 위상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용 정조준한 박용진 “고의 분식회계로 끝이 아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