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웅제약, 충북 오송 cGMP 수준 신공장 착공

2016년 준공 및 2017년 본생산 돌입

조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15/09/25 [11:07]

대웅제약, 충북 오송 cGMP 수준 신공장 착공

2016년 준공 및 2017년 본생산 돌입

조우정 기자 | 입력 : 2015/09/25 [11:07]
▲대웅제약이 24일 충청북도 청주시 오송생명과학단지에서 진행한 오송신공장 착공식에서 대웅제약 이종욱 부회장(왼쪽 여섯번째), 식품의약품안전처 김승희 처장(왼쪽에서 일곱번째), 이시종 충북도지사(왼쪽에서 다섯번째), 이승훈 청주시장(왼쪽에서 네번째) 등 주요 관계자가 착공식 기념 테이프 커팅식을 진행하고 있다.


[문화저널21=조우정 기자] 대웅제약이 충청북도 청주시 오송생명과학단지에서 cGMP 수준의 신공장 착공식을 24일 진행했다고 밝혔다.
 
오송신공장 신축공사 현장 부지에서 열린 이날 착공식에는 김승희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이승훈 청주시장을 비롯해 대웅제약 이종욱 부회장, 이영춘 생산본부장 등 내∙외부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해 공장 건설의 성공적인 시작을 축하했다.
 
대웅제약은 오송신공장 건설을 통해 품질과 원가 경쟁력을 확보해 글로벌 헬스케어 그룹으로 도약하는 발판으로 삼고, 강화되는 GMP 규정에 효율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오송신공장은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부지에 총 사업비 약 2100억원을 투자해 대지면적 66,111㎡, 건축연면적 45,276㎡ 규모로 건설된다. 오는 2016년 준공, 2017년부터 고형제, 생물학제제, 항암제 생산에 들어간다.
 
오송신공장은 제품 제조과정에서의 모든 물류흐름이 자동으로 이루어지는 LGV(Lazer Guided Vehicle) 시스템이 적용된 최첨단 스마트 공장이다. 수직구조의 생산라인과 스플릿(Split) 밸브를 적용해 제품간 교차오염을 방지하고, 환경관리시스템(EMS), 품질보증시스템(QMS) 등 IT 시스템을 도입해 품질과 생산효율을 높였다.
 
또한 생산시설 확충을 통해 알비스, 다이아벡스, 우루사 등의 고형제를 연 20억정, 루피어데포주 같은 항암제를 연 60만 바이알(Vial), 케어트로핀, 이지에프, 노보시스 등의 생물학제제를 연 300만 바이알 수준으로 생산량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김승희 처장은 “식약처가 위치한 오송에 cGMP 수준의 대웅제약 신공장이 건설된다니 매우 뜻깊다”며 “이번 계기로 대웅제약이 ‘삶의 질 향상을 추구하는 글로벌 헬스케어 그룹’으로 국민에게 사랑받고 신뢰받으며, 세계를 누비는 글로벌 제약기업으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며 신공장 착공을 축하했다.
 
대웅제약 이종욱 부회장은 “충북 오송생명과학단지는 대한민국 국토의 중앙에 위치해 접근성이 좋고, 첨단의료복합단지, 임상시험센터 등 제약 관련 기반시설이 잘 갖춰져 있는 곳”이라며 “기존의 국내 및 해외 공장과 더불어 최첨단 스마트 공장인 오송신공장을 착공함으로써 생산 역량 강화 및 글로벌 진출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웅제약의 오송신공장은 글로벌 수준의 선진 GMP 기준에 맞춰 건설될 예정이며, 선진국 시장 진출을 목표로 미국 cGMP, 유럽 EU GMP 승인을 획득할 예정이다.

 

cwj@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웅제약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8년만의 풀체인지 ‘New 푸조 50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