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2015 대한상공회의소·포브스 사회공헌대상’서 2년 연속 수상

‘행복의 버거’ 캠페인 등으로 소외계층지원 부문 2년 연속 대상 수상

조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15/09/25 [10:12]

맥도날드, ‘2015 대한상공회의소·포브스 사회공헌대상’서 2년 연속 수상

‘행복의 버거’ 캠페인 등으로 소외계층지원 부문 2년 연속 대상 수상

조우정 기자 | 입력 : 2015/09/25 [10:12]
▲지난 24일 밀레니엄서울힐튼호텔에서 열린 2015 대한상공회의소·포브스 사회공헌대상 시상식에서 조주연 맥도날드 부사장(오른쪽)과 이거산 포브스코리아 편집인(왼쪽)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문화저널21=조우정 기자] 맥도날드는 지난 24일, 중앙일보포브스와 대한상공회의소가 공동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보건복지부가 후원하는 ‘2015 대한상공회의소·포브스 사회공헌대상’에서 소외계층지원 부문 2년 연속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맥도날드가 2013년 공식 출범한 ‘행복의 버거 캠페인’은 지역사회의 사랑과 나눔이 필요한 소외 계층까지 아우를 수 있는 맥도날드의 대표적인 활동이다. 맥도날드는 해당 캠페인을 통해 전국 8개 주요도시의 복지단체 및 도움이 필요한 기관에 맥도날드 대표 인기메뉴와 음료를 매주 800개씩, 연간 총 4만여개를 전달하고 있다.

 

맥도날드는 경찰관, 소방관, 환경미화원, 군인 등 지역 사회의 발전에 힘쓰는 다양한 구성원을 비롯해 장애인 부모, 새터민 학생 등 사회의 따뜻한 관심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전달하며 적극적인 사회 환원에 앞장선 점을 인정 받아 대상을 수상했다.
 
맥도날드는 지난해 총 4만여개의 행복의 버거를 전달했으며, 올해 상반기에는 2만여개가 넘는 행복의 버거를 선사하며 지역 사회에 든든한 한 끼 식사를 제공해 오고 있다.

 

특히, 지난달에는 최근 고조된 남북 간 긴장 상황 속에서 국가 안보와 국민 안전을 위해 불철주야 수고를 아끼지 않은 장병들에게 감사와 격려를 보내기 위해 제1야전군사령부에 맥도날드 아침 메뉴인 맥모닝과 음료 1,000인분을 전달하기도 했다.
 
이날 시상식에 참석한 맥도날드 조주연 부사장은 “지역 사회 이웃들에게 소소한 행복을 전달하기 위해 시작한 행복의 버거 캠페인이 보다 많은 구성원들을 아우를 수 있는 사회 공헌 활동으로 인정받게 되어 감회가 남다르다”며 “맥도날드는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더욱 큰 울림을 전할 수 있는 다각적인 사회 공헌 활동들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올해로 6회째를 맞는 ‘2015 대한상공회의소·포브스 사회공헌대상’은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공익 증진에 힘쓰는 기업들을 격려하고자 제정됐다. 각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과 성과 등을 평가해 부문별 수상 기업을 선정하고 있다. 올해 시상식은 지난 24일 밀레니엄서울힐튼호텔에서 열렸다.

 

cwj@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MJ포토] ‘산업발전포럼’ 1.5미터 거리 둔 참석자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