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해태제과, ‘허니통통 과일맛’으로 스낵시장 1위 노린다

허니통통 사과, 딸기 등 과일 맛 출시로 허니버터칩 열풍 재현

조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15/07/13 [16:52]

해태제과, ‘허니통통 과일맛’으로 스낵시장 1위 노린다

허니통통 사과, 딸기 등 과일 맛 출시로 허니버터칩 열풍 재현

조우정 기자 | 입력 : 2015/07/13 [16:52]
▲해태제과 ‘허니통통 사과맛’


[문화저널21=조우정 기자] 지난해 허니버터칩 신드롬을 몰고 온 해태제과가 과일맛 허니통통을 출시했다. 해태제과는 신제품 출시와 더불어 허니통통을 허니버터칩 반열의 브랜드로 키워 스낵시장 주도권을 굳힌다는 전략이다. 
 
13일 해태제과는 과일 맛을 앞세운 허니버터칩의 ‘아우’허니통통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과일맛 허니통통 출시는 고정관념을 거부하는 해태제과 신정훈 대표이사의 제품철학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지난해 12월 신제품을 기획하는 회의에서 신 대표는 “우리 안에 있는 모든 고정관념을 깨야 비로서 제2의 허니버터칩을 만들 수 있다”며 주위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과일 맛의 감자스낵 개발을 주문했다.

 

연구개발과정에서 최대난제는 맛의 밸런스. 감자스낵 본연의 맛을 유지하면서 과일의 상큼함을 느낄 수 있는 최적의 배합을 찾기까지 6개월의 기간이 걸렸다.

 

블라인드 테스트 결과도 과일 맛 허니통통에 대한 성공 기대감을 높인다. 사전 제품 테스 트에 참여한 여대생 1000명 중 87%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과일이라는 전혀 예상하지 못한 맛이 신선하면서도 계속 먹게 되는 끌리는 맛이라는 반응이 주를 이뤘다.

 

허니버터칩 2탄격인 과일맛을 허니통통에 우선적으로 적용한 건 장기적으로 허니통통을 허니버터칩 반열의 브랜드로 키우겠다는 포석이란 분석이다. 허니통통의 제품경쟁력은 경쟁사 허니 제품을 능가하는 수준이다.

 

허니열풍이 시들해졌다는 분위기와 맞물려 경쟁사들의 허니제품 매출이 하락세로 돌아섰지만 대조적으로 허니통통의 매출은 오히려 매월 증가 추세다. 자체집계 결과 출시 첫 달인 1월 38억의 매출을 기록한 이후 매월 기록을 갱신하며 지난 5월에는 월 매출 95억 원을 달성한데 이어 6월에는 100억원을 돌파했다.

 

특히 5월 매출의 경우 닐슨코리아 기준으로 20여종의 허니버터칩류 스낵제품 중 1위에 올라선 것으로 조사됐다. 해태제과는 과일맛 출시로 허니통통의 매출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이다.

 

해태제과는 현재의 추세에 과일맛 시리즈의 매출이 추가되면 허니통통은 올 한해에만 1,000억원의 매출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출시 첫해 연매출 1,000억원 돌파는 국내 제과업계에서는 유례가 없는 대기록이다.

 

신정훈 대표이사는 “시장과 고객이 우리에게 요구하는 것은 해태제과만의 온리원(Only One)”이라며 “힘들게 돌아가더라도 상상할 수 없는 맛으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것이 가장 빠른 길이다”고 강조했다.

 

cwj@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해태제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MJ포토] ‘KB굿잡’의 성공을 위한 컷팅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