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연 전 빙그레 회장, ‘2015 밴 플리트 상’ 수상

한·미 간 상호 이해와 협력 증진 기여한 공로

조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15/06/23 [15:36]

김호연 전 빙그레 회장, ‘2015 밴 플리트 상’ 수상

한·미 간 상호 이해와 협력 증진 기여한 공로

조우정 기자 | 입력 : 2015/06/23 [15:36]
▲김호연 전 빙그레 회장


[문화저널21 조우정 기자] 김호연 전 빙그레 회장이 한·미 간 상호 이해와 협력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2015 밴 플리트(Van Fleet) 상’을 수상했다.

 

밴 플리트 상은 6.25전쟁 당시 미8군 사령관을 지낸 제임스 밴 플리트 장군을 기리기 위해 코리아소사이어티가 1992년에 제정한 상으로 매년 한미 관계 발전에 공로가 큰 인물이나 기관에 수여된다.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시상식에는 김 전 회장을 대신해 캐슬린 스티븐스 전 주한 미 대사가 수상했다. 김 전 회장은 메르스 극복을 위해 전 국가적, 사회적 역량을 모아야 하는 시기라는 점을 감안, 참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 전 회장은 수상 인사말을 통해 “문화와 교육 그리고 학술 분야에서 한·미 우호증진에 기여해 온 점을 인정받아 큰 영광”이라며 “민간 외교 차원에서 한층 더 긴밀한 파트너십을 쌓아 가겠다”고 밝혔다.

 

이 상의 역대 주요 수상자로는 김대중 전 대통령,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반기문 전 외교부장관, 헨리 키신저 전 미 국무장관,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 등이 있다. 

 

cwj@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