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53. 설은 삼가고 조심하며, 이웃과 함께하는 날

문화저널21 | 기사입력 2007/02/18 [05:00]

953. 설은 삼가고 조심하며, 이웃과 함께하는 날

문화저널21 | 입력 : 2007/02/18 [05:00]
어제 설의 말밑을 살펴보았는데 그에는 ''삼가고 조심하는 날' 즉, 몸과 마음을

바짝 죄어 조심하고 가다듬어 새해를 시작하라는 뜻도 있었지요. 작심삼일을

시작하는 설날, 그리고 먹고 노는 설날이 아니라 삼가고 조심하는 설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또 '설날'을 가리키는 잘못된 말 ‘구정’도 써서는 안 되지만 한자어

 "정초(正初), 원단(元旦), 세수 (歲首), 세시(歲時), 세초(歲初), 연두(年頭),

연수(年首), 연시(年始)" 등을 쓰는 것도 삼가야 합니다. 아름다운 토박이말

‘설’이 있는데 잘난 체를 하는 것은 어리석음입니다. 

 
더 중요한 것은 주위엔 떡도 못해 먹는 어려운 이웃이 있음입니다. 우리 겨레가

세밑에 ‘담치기’ 풍속으로 설을 모두 함께 쇠려 했음을 본받아야 합니다. 주위에

보시하면 그 보답이 모두 내게로 다시 돌아온다는 것을 생각해야 합니다.

 

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