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남양유업 한우 쇠고기죽, 육우 성분 일부 혼입돼 자진 회수

조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15/04/28 [13:56]

남양유업 한우 쇠고기죽, 육우 성분 일부 혼입돼 자진 회수

조우정 기자 | 입력 : 2015/04/28 [13:56]

[문화저널21 조우정 기자] 남양유업은 즉석조리식품인 ‘맘스쿠킹’ 한우쇠고기죽 일부에서 육우성분이 미세하게 검출돼 이 제품을 자진 회수한다고 28일 밝혔다.

 

회수대상은 올해 3월 11일 생산된 ‘맘스쿠킹 한우쇠고기와 두부’ 520박스(박스 당 16개, 유통기한 2016년 3월 10일)와 올해 2월 12일 생산된 ‘맘스쿠킹 한우쇠고기와 양송이’ 484박스(유통기한 2016년 2월 11일)이다.

 

남양유업은 OEM 방식으로 생산하고 있는 이 제품에 대해 자체적으로 검사를 진행한 결과, 육우DNA가 검출돼 소비자신뢰 차원에서 한우쇠고기 제품을 즉시 회수하기로 하고 관할 행정기관에 신고했다.

 

회사측은 정부가 추진한 쇠고기 이력추적제에 따라 도축검사증명서와 축산물등급판정확인서를 통해 확인된 한우만을 사용해 온 만큼, 원료상의 문제가 아니라 육우와 한우를 동시에 도축, 가공하는 과정에서 묻어있던 육우성분이 극미량 혼입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가공식품의 경우 한우 여부를 판별하는 공인된 시험법이 없어 전문 검사기관과 협력하여 검사를 진행하게 됐으며 향후 원료로 사용되는 모든 쇠고기에 대해 DNA 검사를 강화하기로 했다.

 

cwj@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