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남양유업, 건강한 식습관 위한 ‘당 저감화’ 동참

‘이오’ 등 액상발효유 제품 당 함량 30% 낮춰

조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15/04/17 [14:32]

남양유업, 건강한 식습관 위한 ‘당 저감화’ 동참

‘이오’ 등 액상발효유 제품 당 함량 30% 낮춰

조우정 기자 | 입력 : 2015/04/17 [14:32]
▲남양유업 '이오 자일리톨'


[문화저널21 조우정 기자] 남양유업은 대표 어린이 발효유인 ‘이오’등 액상발효유 제품의 당 함량을 30% 낮췄다.

 

지난 1996년 출시된 남양유업 ‘이오’는 일 평균 32만개가 팔리는 대표적인 액상발효유로, 이번 리뉴얼을 통하여 당 함량을 기존 제품 대비 30% 낮추면서도 제품 고유의 맛은 그대로 유지한 제품으로 재탄생했다.

 

더불어 ‘남양 요구르트’도 당 함량을 30% 낮췄다. 이 제품은 남양유업이 처음 발효유 시장에 뛰어들었던 1977년에 출시되었으며 남.녀.노.소 모두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65ml 소용량 제품이다.

 

남양유업은 ‘이오’와 ‘남양 요구르트’등의 액상발효유 제품에 대해 기존의 10~11g의 당 함량을 7~8g 수준까지 획기적으로 낮췄다.

 

이번 리뉴얼은 한국인의 건강한 식습관을 위한 ‘당 저감화’ 열풍과 정부에서 추진 중인 관련 정책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어 추진되었으며, 기존의 ‘무첨가’ 요거트 ‘밀크 100’ 출시나 장수 마을에서 찾아낸 유산균을 함유한 ‘불가리스’ 리뉴얼 등 건강한 먹거리 문화를 선도하는 남양유업의 노력의 일환이다.

 

실제로 식약처에서 조사한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한국인들의 당 섭취량은 매년 증가해 2008년 49.9g였던 1인당 1일 당 섭취량은 2012년 65.3g까지 높아졌다. 당은 우리 몸에 반드시 필요한 영양소이지만 지나친 섭취는 성인병의 원인이 된다.

 

업계에서도 이러한 웰빙 트렌드를 반영하여 당 함량을 낮춘 ‘저당 발효유’를 앞다투어 출시하고 있다. 이러한 ‘저당 발효유’는 ‘건강’과 ‘맛의 두 가지 요소를 모두 충족시키는 강점이 있기 때문에  3천억원 규모의 액상발효유 시장의 ‘다크호스’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남양유업 이원구 대표이사는 “'당 저감화'는 건강한 식습관 형성을 위한 필수적인 '선택'”이라며, “앞으로도 남양유업은 건강한 먹거리 문화 선진화를 위해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cwj@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