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해태제과, 허니버터칩 생산공장 증설로 공급량 2배 늘린다

합작사 일본 가루비와 증설 세부사항 조율 진행 중

조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15/04/08 [17:06]

해태제과, 허니버터칩 생산공장 증설로 공급량 2배 늘린다

합작사 일본 가루비와 증설 세부사항 조율 진행 중

조우정 기자 | 입력 : 2015/04/08 [17:06]


[문화저널21 조우정 기자] 해태제과는 출시 이후 품귀현상이 계속되고 있는 허니버터칩 생산공장을 증설한다.

 

해태제과는 합작사인 일본 가루비사와 함께 강원도 원주시에 위치한 문막공장 인근에 허니버터칩 공장 증설하기로 했다.

 

해태제과는 허니버터칩 공장 증설에 대해 일본 가루비사와 합의하였고 현재 설비와 투자규모 등 세부적인 사항을 조율 중에 있다. 신규 공장 가동은 내년 2~3월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새로운 생산공장이 완공되면 허니버터칩은 현재 보다 두 배 정도 공급량이 늘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허니버터칩의 최대 생산량은 매월 75억원 정도다. 최첨단 감자칩 생산설비를 도입한 신규 공장이 완공되면 최대 150억원으로 2배 정도 증가한다.

 

해태제과의 허니버터칩 신규 공장 증설 결정은 품귀현상으로 인한 고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다. 또한 국내 감자칩 시장의 변화를 선도하는 기업이라는 강한 자신감으로 성공을 확신했기 때문이다.

 

해태제과 신정훈 대표이사는 합작파트너인 일본 가루비사를 적극적으로 설득해 이번 투자를 성공시켰다. 일본 가루비사는 향후 높은 성장성이 예상되는 한국 감자칩 시장을 해태제과가 주도할 있다고 보고 투자를 결정했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이번 투자 결정으로 이미 국내 감자칩 시장의 패스트 무버인 해태제과가 시장을 선도해 나갈 수 있는 더 강력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cwj@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해태제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MJ포토] ‘KB굿잡’의 성공을 위한 컷팅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