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CJ대한통운 직원, 경쟁사 정보유출 거짓제보로 구속

상사와 동료에게 불만 품어 …단독 범행

조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14/12/26 [17:26]

CJ대한통운 직원, 경쟁사 정보유출 거짓제보로 구속

상사와 동료에게 불만 품어 …단독 범행

조우정 기자 | 입력 : 2014/12/26 [17:26]
[문화저널21 조우정 기자] 회사측의 지시를 받고 경쟁사 임직원 개인정보를 불법 수집했다며 CJ대한통운 간부 직원들을 경찰에 신고한 CJ대한통운 직원이 무고죄로 구속됐다.
 
인천지검 형사5부는 CJ대한통운 직원 A(46)씨를 무고 혐의로 구속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 회사 측 지시에 따라 CJ대한통운의 경쟁사인 아주그룹 임직원 3000여 명의 개인정보를 빼냈다며 경찰에 제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제보에 따라 경찰은 수사에 착수, CJ대한통운 인천지사장과 팀장 등 간부 직원 2명을 비롯해 회사 법인을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하지만 검찰 조사결과 평소 상사와 동료에게 불만을 품은 A씨의 단독 범행임이 드러났다. A씨는 경찰에 거짓 제보를 할 목적으로 전 직장인 아주그룹의 모 부장 B(49)씨로부터 해당 자료를 넘겨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이메일의 첨부파일 형식으로 해당 자료를 CJ대한통운 인천지사 간부에게 보냈다고 주장했지만, 조사결과 전송하지 않고 곧바로 경찰에 제출했다.
 
검찰은 기소 의견으로 송치된 CJ대한통운 인천지사장 등에 대해서는 무혐의 처분할 예정이다. 그러나 A씨에게 아주그룹 임직원 3000여 명의 개인정보를 넘긴 B씨는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할 방침이다.
 
cwj@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용 정조준한 박용진 “고의 분식회계로 끝이 아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