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텔레뱅킹 무단인출 사고발생, "해킹은 아니다"

지난 6월 발생한 농협 인출 사고보다 이른 작년말 발생해

조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14/11/28 [17:20]

우리은행 텔레뱅킹 무단인출 사고발생, "해킹은 아니다"

지난 6월 발생한 농협 인출 사고보다 이른 작년말 발생해

조우정 기자 | 입력 : 2014/11/28 [17:20]
[문화저널21 조우정 기자] 최근 농협에서 일어난 텔레뱅킹 무단인출 사고와 유사한 사고가 작년 말 우리은행에서 먼저 발생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한 언론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우리은행 계좌를 보유한 이모(39)씨는 작년 11월 자신의 계좌에 있던 598만원이 텔레뱅킹으로 새벽 1시부터 2시까지 3차례에 걸쳐 수상한 계좌로 돈이 무단이체됐다.
 
이씨는 이 계좌를 증권사 종합자산관리계좌(CMA)와 백스윙(Back-Swing)으로 연동시켜놨는데, 범인은 백스윙된 200만원까지 털어갔다. 백스윙은 모계좌의 잔액이 일정금액 이하일 경우 연결계좌에서 자동이체되는 서비스다.
 
확인 결과 텔레뱅킹 무단인출 사고는 대포통장을 활용한 전형적 금융범죄였다.
 
이씨는 월급통장을 개설하며 텔레뱅킹을 신청했지만 사용한 적은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직후 이씨는 경찰에 신고했지만 경찰은 사건을 곧 종결했고, 이씨는 우리은행 측으로부터 보상조차 받지 못했다.
 
이에 대해 우리은행 측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고객이 작년 11월 새벽에 돈이 인출되서 모르다가 다음날 아침에 신고를 했다. 그 당시에는 전 은행권이 보상에 관련해 규정이 마련된 것이 없었다. 그래서 고객님께 경찰서에 신고를 하라고 안내드렸고 고객이 경찰서에 접수를 했다. 그리고나서 연락이 없으셨다. 저희가 알고있는 상황은 경찰에서 현재까지 조사중인 것만 알고 있다. 수사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는 모르겠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은행에서 이런식으로 무단인출 된 것은) 작년말이 처음이다. 올해는 우리가 보상절차를 설립을 해놨다. 그래서 이런 경우(텔레뱅킹 부단인출 사고) 고객님으로부터 경찰에 접수된 접수증을 가지고 계약되어 있는 손해보험사에 이첩을 해서 보상심사를 받아서 보상하는 편으로 올해는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킹에 관한 기자의 질문에는 "고객님의 비밀번호나 공인인증서 비밀번호, OPT정보 등은 우리은행 뿐만이 아니라 다른 은행에서도 데이터를 가지고 있지 않다. 결제원에 있다. 은행에서 그 정보를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에 해킹을 당했다고 할 수가 없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우리은행의 텔레뱅킹 인출 사고는 최근 보도된 농협 인출 사고보다 앞선 시기다.
 
농협 인출사고는 지난 6월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동안 텔레뱅킹을 통해 모두 41차례에 걸쳐 회당 약 300만원씩 모두 1억 2천만원이 15개 대포통장으로 나뉘어 송금됐다.
 
경찰은 금액 인출 이전에 누군가 이씨의 아이디로 농협 홈페이지에 접속한 흔적이 발견됐고 IP추적 결과 접속지가 중국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금감원은 농협 텔레뱅킹 무단인출 사건에 대해 IT 전문 검사인력뿐 아니라 금융보안연구원 등 유관기관 인력까지 동원해 검사에 착수했다. 
 
문제는 금융권에서 비슷한 유형의 피해자들이 많다고 전해지고 있다. 텔레뱅킹 무단인출 사고는 농협과 우리은행뿐 아니라 다른 은행에서도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는 기존에 알려진 범죄수법과는 전혀 다르며 사건이 발생한 은행 모두 원인조차 밝혀지지 않았다.
 
우리은행과 마찬가지로 농협 또한 "내부에서 이씨의 개인정보가 유출되거나 정부가 저장된 시스템의 메인서버가 해킹된 흔적이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cwj@mhj21.com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증자를 하든지 매각을 하든지’…MG손보, 경영정상화 촉구
금융/증권
‘증자를 하든지 매각을 하든지’…MG손보, 경영정상화 촉구
MG손해보험의 경영정상화가 올해 하반기 손보업계의 최대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MG손해보험지부(이하 노조)가 MG손보의 사실상 대주주인 새마을금고중앙회에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요...
문화
썸네일 이미지
‘국내 최대’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다음달 개막
문화
‘국내 최대’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다음달 개막
국내 최대 규모의 단편영화제인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ASIFF)가 다음달 1일부터 6일간 서울 씨네큐브 광화문과 CGV피카디리1958에서 열린다. 올해로 16회를 맞은 이번 영화제에는 경쟁부문 출품 공모에 123개국 58...
자동차
썸네일 이미지
확 바뀐 '제네시스 G70'…12.3인치 3D 클러스터 등
자동차
확 바뀐 '제네시스 G70'…12.3인치 3D 클러스터 등
운전자 눈 인식, 주행정보 입체로 구현스마트 전동식 트렁크, 공기 청정 모드 등 신규 적용19인치 스포츠 휠 추가, 기존 18인치 휠 컬러 개선  제네시스가 17일 12.3인치 3D 클러스터 등을 새롭게 적용한 2019년형 G70을 출시하...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골든브릿지투자증권, 기관경고에 인수는 ‘깜깜’
금융/증권
골든브릿지투자증권, 기관경고에 인수는 ‘깜깜’
15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달 열린 제재심의위원회에서 골든브릿지투자증권에 기관경고 조치를 결정했다. 금감원 뿐만 아니라 금융위원회는 오는 24일 개최되는 정례회의에서 골든브릿지투자증권에 대한 ...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BHC 가맹점協 배제 국감서 질타… 김상조 “을 협상력 높여야”
소비/트렌드
BHC 가맹점協 배제 국감서 질타… 김상조 “을 협상력 높여야”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 BHC가 최근 울산의 한 가맹점에 계약해지를 통보한 것과 관련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이 “갑을관계를 해소하려면 을들의 협상력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페이백·불법대출…농협중앙회 답 없는 ‘모럴 헤저드’
금융/증권
페이백·불법대출…농협중앙회 답 없는 ‘모럴 헤저드’
농협중앙회, 임직원 대상 0%대 금리 주택구입자금 대출 지역농협조합에 대한 감사 체계 부실, 고객 돈 횡령 사건 낳아 캐나다 210억 불법대출 의혹 관련 세무조사 진행   우리나라 ...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보증조건 변경’…시중은행, 비대면 전세자금대출 ‘일시중단’
금융/증권
‘보증조건 변경’…시중은행, 비대면 전세자금대출 ‘일시중단’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 우리, NH농협, IBK기업은행을 비롯한 시중은행들의 비대면 전세자금대출이 중단됐다. ...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9월 취업자 4만5000명 증가(?)…'구직단념'은 7만명 늘어
사회일반
9월 취업자 4만5000명 증가(?)…'구직단념'은 7만명 늘어
9월 취업자수가 4만5000명 증가했다. 취업자는 늘었지만 비경제활동인구(구직단념자) 역시 큰 폭으로 증가해 우려가 지속되고 있다. 통계청이 공개한 '9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9월 취업자 수는 2705만5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AI와 제약의 만남…“신약개발비용 10분의 1로 줄어들 것”
저널21
AI와 제약의 만남…“신약개발비용 10분의 1로 줄어들 것”
“희귀질환 치료제는 투자비 회수가 어려워 제약사들이 신약개발 우선순위에서 빼지만, AI 신기술을 신약개발에 접목하면 비용이 10분의 1정도로 줄어 희귀질환에 대한 연구도 가능할 것이다. 똑같은 비용으로 생...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몽쉘의 고급화…롯데백화점, 몽쉘 케이크 매장 선보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