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삼성·한화 2조원 '빅딜', 화학·방산 매각한다

삼성테크윈 등 4개 계열사 정리, 한화는 재계 영향력 강화

박현수 기자 | 기사입력 2014/11/26 [09:02]

삼성·한화 2조원 '빅딜', 화학·방산 매각한다

삼성테크윈 등 4개 계열사 정리, 한화는 재계 영향력 강화

박현수 기자 | 입력 : 2014/11/26 [09:02]
 
[문화저널21 박현수 기자] 삼성그룹과 한화그룹이 2조원대에 달하는 '빅딜'에 나선다. 이번 거래로 삼성은 비주력 사업 부문을 정리함으로써 사업구조재편 작업에 힘을 얻게 됐고 한화는 화학 및 방산사업을 강화함으로써 재계 영향력을 키울수 있게 됐다.

26일 한화그룹은 삼성그룹의 석유화학 계열사인 삼성종합화학, 삼성토탈과 방위산업체인 삼성테크윈, 삼성탈레스를 인수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들 4개 계열사 인수 자금만 2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그룹이 이번에 처분에 나서는 계열사는 삼성테크윈 지분 32.43%와 삼성종합화학 지분 100%, 삼성탈레스와 삼성토탈 지분 50%씩이다. 삼성테크윈과 삼성탈레스 등 방위산업체는 한화의 지주사인 (주)한화가 인수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며 삼성종합화학과 삼성토탈 등 석유화학 기업은 한화의 핵심 계열사인 한화케미칼과 한화에너지가 공동 인수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전자, 금융, 중화학 계열사들에 대한 사업 구조조정을 진행 중인 삼성이 단순히 중복된 사업부문을 조정하고 계열사 간에 사업부문을 영업양도 작업을 넘어 계열사를 다른 대기업에 매각하는 것은 큰 의미를 갖는다.

삼성은 올해 옛 제일모직 석유화학사업부분을 삼성SDI에 합병하고, 삼성종합화학이 삼성석유화학을 합병하는 등 석유화학 계열사에 대한 구조조정을 진행했다. 삼성의 화학부문 계열사들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국제유가 하락과 중국발 공급 과잉에 시달리며 실적 악화에 시달렸다.

이번 매각으로 삼성은 1970년대 말부터 시작한 방산산업에서 완전히 철수하게 됐으며 삼성정밀화학의 기초화학 분야를 제외한 석유화학 계열사를 모두 정리하면서 석유화학사업도 사실상 정리 작업에 들어갔다. 하지만 소재 중심의 삼성정밀화학은 삼성SDI와 삼성디스플레이 등 다른 IT 계열사들의 소재와 부품 사업과 연관이 있어 이번 거래에서는 빠졌다.

한화는 삼성의 화학·방산 계열사들을 넘겨받아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를 잡게 됐다. 기존에 자산규모 37조원의 한화그룹은 이번에 자산가치가 13조원에 이르는 삼성계열사를 영입하면서 단숨에 자산규모를 50조원대로 늘리고 한진그룹(39조원)을 제치고 재계서열 9위로 뛰어오르게 됐다.

특히 화학분야에서는 업계 1위인 LG화학과 어깨를 견줄수 있는 위치까지 오르게 된다. 방위산업도 화약분야를 넘어 항공기 엔진, 군수 무기 체계 등 전방위에 걸쳐 영향력을 발휘하게 된다.

한편 삼성과 한화 양측은 최근 이번 거래와 관련한 대부분의 합의를 마쳤으며, 거래 주체인 양측 계열사는 26일 이사회를 열고 이번 지분 매각안건을 통과시킬 예정이다. 그룹차원에서 매각과 관련한 MOU(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실사와 본 계약 등 추후 절차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phs@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MJ포토] ‘파인텍지회 고공농성 403일’ 땅 위 사람들에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