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은행 1800명 원샷 인사, 키워드는 '내실성장'

권선주 은행장 경영철학 반영한 조직개편

박현수 기자 | 기사입력 2014/07/15 [16:43]

기업은행 1800명 원샷 인사, 키워드는 '내실성장'

권선주 은행장 경영철학 반영한 조직개편

박현수 기자 | 입력 : 2014/07/15 [16:43]
 
[문화저널21 박현수 기자] IBK기업은행(은행장 권선주)은 전문성과 영업력을 갖춘 차세대 리더 9명을 신임 지역본부장으로 선임하는 등 약 1800명의 승진·이동 인사를 단 하루 만에 마무리하는 ‘원샷 인사’를 실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하반기 인사에는 장기 저성장 시대를 맞아 내실성장을 위한 기반을 탄탄히 다지겠다는 권선주 은행장의 경영철학을 반영한 조직개편도 함께 이뤄졌다.

본부조직은 기술금융과 은퇴설계, 스마트금융 등 신성장동력 사업 부문을 강화했으며, 적자점포는 통·폐합하고 중소기업 밀착영업에 적합한 소형 드림점포를 늘리는 등 영업망을 효율적으로 재배치했다.

기술금융부는 특허·기술력 우수 기업 발굴·지원 강화를 위해 기술사업팀과 기술평가팀으로 세분화하고, 전문가들로 구성된 은퇴설계팀과 스마트상품팀을 신설했다.

이번 인사에서 새롭게 선임된 지역본부장급은 총 9명으로, 각 분야에서 전문성과 영업력을 널리 인정받은 차세대 주자들로 대거 교체됐다.

먼저 본점 심사부와 영업점 등의 근무경력을 통해 기업여신 분석력과 노하우를 겸비한 조영현 남동공단기업금융비전지점장을 강서·제주지역 신임 지역본부장에 선임했다.

또 여신규정을 꿰뚫고 있어 은행 내부통제에 적임자인 김주원 여신기획부장을 준법감시인에, 송해광고를 통해 기업은행 인지도 제고와 개인고객 확충에 핵심역할을 담당한 손현상 홍보부장을 개인고객 흥행이 이어지도록 강남지역본부장에 임명했다.

아울러 부산지역에서 잔뼈가 굵은 정종숙 녹산중앙기업금융지점장과 발군의 영업역량을 갖춘 양춘근 김포대곶지점장, 5대양 6대주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을 담당한 김학명 글로벌사업부장을 각각 부산·경남지역본부장, 서부지역본부장, 충청지역본부장으로 승진시켰다.

이 밖에 장영환 선릉역지점장과 백승헌 서초남지점장을 IBK경제연구소장과 영업부장에 각각 임명하고, 지역본부장급으로 격상된 여신심사부에는 황영석 반월지점장을 승진 보임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인사를 통해 권선주 은행장이 취임 이후 강조해 온 내실경영과 기술금융 등 신성장동력 사업 지원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phs@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백운만 경기지방중기청장, 경중연 서부지회 정기모임에서 특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