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현대차, '해피무브 해외봉사단' 누적인원 6500명 돌파

신광식 기자 | 기사입력 2014/07/02 [20:11]

현대차, '해피무브 해외봉사단' 누적인원 6500명 돌파

신광식 기자 | 입력 : 2014/07/02 [20:11]

 
[문화저널21 신광식 기자] 현대차그룹 글로벌 청년 봉사단 해피무브의 해외 봉사활동 누적 파견인원이 6,500명을 돌파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2일 양재사옥 대강당에서 정진행 현대차그룹 사장과 임직원, 새롭게 선발된 500명의 청년 봉사단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청년 봉사단 해피무브 13기 발대식’을 가졌다.

해피무브는 현대차그룹의 대표적인 인재양성 프로그램으로서 2008년 창단, 지난 6년간 브라질, 중국, 가나, 에티오피아 등 총 18개국으로 6천여명의 청년 봉사단원들을 파견하며 국내 최고의 민간 자원봉사단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해피무브 13기로 선발된 청년들은 오는 7월 중순부터 8월에 걸쳐 중국, 인도, 라오스, 필리핀 등 4개 국가에서 약 2주간 다양한 봉사활동과 함께 한류 문화를 전도하는 활동을 펼치게 된다.

특히 중국 정란치 지역에서 실시하는 환경봉사는 지난 4월 현대차와 네이멍구가 협약한 ‘현대 그린존-사막화 방지 캠페인’ 2차사업의 일환으로, 이번에 파견될 단원들은 현지에서 파종 및 사장 작업 등 초지 조성을 위한 기초 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13기 봉사단 파견을 위해 엄격한 서류 및 면접심사를 실시, 봉사활동 적합성과 함께 적극성, 팀워크 능력, 도전정신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500명의 단원을 선발했다.

선발된 봉사단 전원에게는 참가비 없이 항공비, 현지 체재비 등 모든 제반 비용을 제공함으로써 부담 없이 마음껏 해외 봉사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했다.

이 밖에도 현대차그룹은 이번 발대식에 해피무브 1기 출신으로서 25개국 봉사여행 경험을 가진 문화예술 마케팅기업 Project AA.의 손보미 대표를 초청, 13기 단원들이 봉사 선배의 다양한 경험담을 듣고 각오를 다지는 유익한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했다.

13기 단원들은 이 날 발대식에 이어 횡성 웰리힐리파크에서 2박 3일간의 오리엔테이션을 통해 봉사에 필요한 기본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며, 이달 14일부터 각 국가별로 순차적으로 파견된다.

이번 해피무브 13기로 선발된 박다은(경희대학교 중국어학과 4학년)씨는 “대학 입학 후 꼭 하고 싶었던 해피무브 글로벌 청년봉사단에 합격해서 정말 기쁘다”며 “따뜻한 마음으로 현지인들에게 나눔을 실천하며, 많은 것을 보고 배워 돌아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본격 탭댄스 영화 ‘스윙키즈’…메가박스 MX관 개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