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인천-사할리 노선 오로라항공과 공동운항

박진호기자 | 기사입력 2014/01/10 [13:57]

대한항공, 인천-사할리 노선 오로라항공과 공동운항

박진호기자 | 입력 : 2014/01/10 [13:57]
【문화저널21 = 박진호 기자】대한항공이 새해부터 러시아의 극동지역 항공사인 오로라항공이 운항하는 인천~사할린 노선의 공동운항을 시작했다.

대한항공과 오로라항공이 공동운항하는 인천~사할린 항공편은 110석규모의 B737 항공기가 화,수,토,일 주 4회 운항하며, 정오에 인천 공항을 출발해 현지시각 오후 4시 45분에 사할린공항에 도착한다. 복편은 다음 날 오전 9시 30분에 사할린공항을 출발해 오전 10시 50분에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오로라항공은 러시아 국영 항공사인 아에로플로트항공이 자회사인 사할린항공과 블라디보스토크항공을 합병해 지난해 11월 새롭게 설립한 극동지역 항공사이다.

대한항공은 이번 공동운항 협력으로 인해 올 1월부로 발효되는 러시아 비자면제 협정과 맞물려 양국간 여행객들의 방문 수요를 증대시키고 여행객들의 편의를 대폭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현재 러시아의 모스크바, 블라디보스토크,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취항 중인 대한항공은 이번 협력으로 극동지역 진출을 가속화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공동 운항은 상대 항공사의 일정 좌석을 자사의 항공편명으로 판매해 운항편 확대 효과를 거두는 제휴 형태다.

한편 대한항공은 오로라항공을 비롯해 델타항공, 에어프랑스, KLM네덜란드, 중국 남방항공 등 총 31개사와 모두 184개 노선에 대한 공동운항을 실시하여 고객들에게 편리한 스케줄을 제공하고 있다.

contract75@mhj21.com

copyright ⓒ 문화저널21 (www.mhj21.com) 본 기사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한 주간 빅뉴스를 주간신문으로 보는 <이슈포커스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