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폭스바겐, 사상 최대 260만 대 차량 리콜

박진호기자 | 기사입력 2013/11/15 [14:57]

폭스바겐, 사상 최대 260만 대 차량 리콜

박진호기자 | 입력 : 2013/11/15 [14:57]
[문화저널21·이슈포커스] 독일의 대표 자동차업체인 폭스바겐이 전 세계적인 리콜작업에 들어갔다. 무려 260만 대를 리콜하는 이번 조치는 사상 최대규모의 자동차 리콜이다. 폭스바겐은 조명 이상, 엔진 연료 누출, 변속장치 윤활유 불량 다양한 기술 결함으로 리콜을 진행한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폭스바겐은 티구안 SUV 차량 80만대를 대상으로 퓨즈 고장에 의한 조명기기 미작동 위험성 때문에 무상 수리에 들어가며, 아마록 픽업트럭 23만 9,000대는 엔진 연료가 새어 나갈 수 있는 이유로 인해 리콜 조치 한다고 전했다. 또한 변속장치 윤활류 불량으로 중국 등에서 판매된 폭스바겐, 아우디, 스코다 등 160만 대에 대해서도 리콜 조치를 실시한다.

폭스바겐은 오는 25일부터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하고 일부 차량 결함의 원인으로 지목된 합성윤활유를 미네랄오일로 교환할 방침이다. 이번 리콜 조치는 중국을 비롯하여 전 세계를 대상으로 실시되는 조치다.

폭스바겐은 지난 3월에도 중국 CCTV에서 차량 변속 장치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도가 나가자 38만 4,000대를 무상수리한 바 있다.

한편 이번 조치에 대해 폭스바겐코리아는 한국에서 판매되는 모델 중에서 해당 사항이 있는 차량이 있는지를 점검 중이라고 밝혔다.
 
박진호 기자 contract75@mhj21.com

《인터넷종합일간지(문화저널21), 한 주간 빅뉴스를 주간신문으로 보는 (이슈포커스신문 Weekly Issue Focus News), 경제와 문화를 아우르는 종합월간지(이코노미컬쳐economy culture) 종합보도자료 수신 master@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금융감독원에 탄원서 제출하는 사무금융노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