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수출중소기업 선물환 보증금 50% 인하

조은국기자 | 기사입력 2013/01/30 [11:21]

IBK기업은행, 수출중소기업 선물환 보증금 50% 인하

조은국기자 | 입력 : 2013/01/30 [11:21]

 
[문화저널21·이슈포커스·이코노미컬쳐] IBK기업은행(은행장 조준희)은 최근 환율 급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 중소기업을 돕기 위해 매도 선물환 이행보증금을 50% 인하해 적용한다고 30일 밝혔다.

선물환은 계약 만기 시점에 미리 약속한 환율로 외화를 매매하는 거래로 약정기간에 따라 계약금액의 일정 금액을 보증금으로 적립해야 한다. 예컨대 3개월 후 미화 10만 달러를 파는 선물환 계약의 경우 고객은 계약금액의 5%인 5천 달러를 적립해야 하지만 이번 인하 조치로 2천5백 달러만 내면 된다.

이번 조치는 만기 3개월 이내 매도 선물환 거래를 대상으로 오는 6월말까지 한시 적용된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영세 수출기업의 환리스크 관리에 대한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기업을 직접 방문하는 1:1 맞춤 환위험관리 컨설팅 등 수출기업을 돕기 위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은국 기자 ceg@mhj21.com

《인터넷종합일간지(문화저널21), 한 주간 빅뉴스를 주간신문으로 보는 (이슈포커스 Weekly Issue Focus News), 경제와 문화를 아우르는 종합월간지(이코노미컬쳐economy culture) 종합보도자료 수신 master@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