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삼성증권, 최고 연15% 수익 가능한 얼리버드 ELS 판매

조은국기자 | 기사입력 2012/08/23 [13:47]

삼성증권, 최고 연15% 수익 가능한 얼리버드 ELS 판매

조은국기자 | 입력 : 2012/08/23 [13:47]
[문화저널21·이슈포커스·이코노미컬쳐] 삼성증권은 삼성전자와 홍콩 HSCEI지수를 기초자산으로 최고 연 15%의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얼리버드 ELS 7405회’를 27일까지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3년 만기의 투자기간 동안 4개월마다 총 9번의 조기상환 기회가 주어지는데 첫 조기상환일인 4개월만에 상환되면 연 15%(세전), 이후에는 연 10.02%의 수익을 지급한다.

상환조건은 각각 최초기준가의 95%이상(4,8,12개월), 90%이상(16,20,24개월), 85%이상(28,32,36개월)이며, 조기상환 되지 않더라도 만기까지 두 종목이 최초기준가 대비 45%초과 하락한 적이 없으면 연 10.02%의 수익을 지급한다.

단, 조기상환 되지 않고 투자기간 동안 만기까지 두 종목 중 한 종목이라도 45%초과 하락 했을 경우엔 더 많이 하락한 종목의 하락률 만큼 손실이 발생한다.

한편, 같은 기간 KOSPI200과 삼성전자를 기초자산으로 수익지급조건 충족 시 매월 0.67%(연8.04%)의 수익을 지급하는 ‘월지급식 ELS 7402회’도 함께 판매한다

ceg@mhj21.com

《인터넷종합일간지(문화저널21), 한 주간 빅뉴스를 주간신문으로 보는 (이슈포커스 Weekly Issue Focus News), 경제와 문화를 아우르는 종합월간지(이코노미컬쳐economy culture) 종합보도자료 수신 master@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본격 탭댄스 영화 ‘스윙키즈’…메가박스 MX관 개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