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친환경 경영에 박차 가해

자발적인 환경검증 강화…글로벌 고객 눈높이 맞춰 선제적 대응

조은국기자 | 기사입력 2012/07/06 [09:36]

현대상선, 친환경 경영에 박차 가해

자발적인 환경검증 강화…글로벌 고객 눈높이 맞춰 선제적 대응

조은국기자 | 입력 : 2012/07/06 [09:36]

 
[문화저널21·이슈포커스·이코노미컬쳐] 현대상선이 친환경 경영에 적극 나서고 있다.

현대상선은 이러한 이유로 최근 한국선급으로부터 현대상선이 운영하는 모든 선박, 터미널은 물론 사무실 등을 대상으로 온실가스 인벤토리를 검증하여 검증증명서를 받았다. 그 결과 2011년 온실가스 배출총량이 741만tCO2-eq으로 2010년 793만 tCO2-eq대비 약 6.5% 감축했다고 밝혔다.

현대상선은 이번 한국선급으로부터 검증받은 환경실적을 국제 NGO단체인 BSR(Business for Social Responsibility) 산하 CCWG(Clean Cargo Working Group)에 제출했다. 또한, 하반기에는 북유럽 화주 단체가 시행하는 선박친환경지표(CSI, Clean Shipping Index) 검증도 추진 중에 있다.

현대상선의 이러한 활동은 유럽, 싱가포르 등 글로벌 화주들과 항만들이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상선은 향후 다양한 녹색경영실천을 통해 글로벌 고객들의 높아진 환경관련 요구사항에 미리 대처한다는 방안이다.

이석희 현대상선 사장은 평소 임직원들에게 “녹색경영을 통해 기업의 가치와 인류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최선을 다하라”며, “소극적인 환경규제 대응 수준을 넘어 경영전략의 일환으로써 환경이슈를 다뤄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더해 현대상선은 녹색경영 전문가 양성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3월에는 국제해사기구를 중심으로 논의되고 있는 온실가스규제에 대응하기위해 탄소배출권 거래중개사 양성프로그램에 임직원이 참여해 탄소배출권 거래중개사 자격을 취득하기도 했다. 

ceg@mhj21.com

《인터넷종합일간지(문화저널21), 한 주간 빅뉴스를 주간신문으로 보는 (이슈포커스 Weekly Issue Focus News), 경제와 문화를 아우르는 종합월간지(이코노미컬쳐economy culture) 종합보도자료 수신 master@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