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가계부채 위기관리 종합대책 발표

금감원, 가계빚 연체 3년 만에 최고치

조은국기자 | 기사입력 2012/03/28 [13:25]

서울시, 가계부채 위기관리 종합대책 발표

금감원, 가계빚 연체 3년 만에 최고치

조은국기자 | 입력 : 2012/03/28 [13:25]
[문화저널21·이슈포커스·이코노미컬쳐] 가계대출 연체율이 2009년 2월 말 이후 3년 만에 최고치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27일 발표한 '2월 말 국내은행의 대출채권 연체율 현황'에 따르면 지난달 말 가계대출 연체율이 전월(0.78%)보다 0.007%P 오른 0.85%로 집계됐다.

이는 2009년 2월말 0.88%를 기록한 이후 3년 만에 최고치인 것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처럼 가계대출 연체율이 상승한 것은 집단담보대출 연체율이 부동산 문제 등으로 상승했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서울시는 가계부채 위기관리 종합대책을 28일 발표했다.

이는 서울시는 10가구 중 6가구가 보유 한 것으로 나타난 가계부채를 사전에 예방하고, 부채로 인한 위기발생시 신속하게 대처해 가정경제를 안정시키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지속적으로 가계부채가 늘고 있고, 금리 상승 등 경제적 여건이 가계에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가계 부채증가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또 부채가 있다 할지라도 효율적인 관리를 통해 생활의 위협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하는 ‘서울시 가계부채 위기관리 종합대책’을 마련해 발표했다.
 
서울시정개발연구원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으로 서울의 가계부채 규모는 204조 521억원(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 기준)으로, 이는 전년에 비해 4.8% 증가한 규모다.

또 서울시내 1,000가구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60.9%가 은행대출이나 현금서비스 등의 부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부채 관리 종합대책은 25개 자치구에 지역자활센터와 소상공인경영지원센터에 47개 상담센터설치하고, 미래 서울 경제희망인 35세 미만 청년층의 신용회복과 생활안정을 위해서도 총 60억원을 투입한다.

이에 더해 과거 신용이 상실되었거나 과다한 가계부채 보유로 상환이 어려운 저소득층, 저신용층에 대하여도 긴급생활자금과 공공 일자리 등 종합적인 지원을 실시한다.

또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해 저소득층 예비창업자와 영세자영업자들에게 창업과 경영안정에 필요한 자금 100억원을 ‘무담보 저리’로 빌려주고, 사업운영을 잘 할 수 있도록 ‘경영컨설팅’을 해주는 ‘서울형 마이크로크레딧’ 사업을 시행한다.

서울시는 이처럼 적극적인 선제관리에도 불구하고, 돌발적인 경제위기로 인해 가계부채가 대폭 증가하거나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을 경우 긴급대책으로 가계부채 등으로 인한 위기가구 긴급지원확대, 위기극복 긴급자금 특례보증, 자영업자·소상공인 자금상환유예 및 추가자금지원, 지방세 징수유예 등의 처방도 준비한다.
 
 
이와 관련해 김상범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한번의 실수로 재기의 기반을 잃어버린 청년층에겐 새로운 출발의 기회를 주고, 거리로 내몰려 가족이 함께 지낼 방 한 칸조차 없는 시민들도 희망을 찾아나갈 수 있도록 돕겠다”며 “가계부채는 소비둔화로 이어져 서울경제 뿐 아니라 국가경제 근간을 흔들 수 있는 만큼 정부와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선제적인 관리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ceg@mhj21.com

문화미디어그룹이 만드는 《인터넷종합일간지(문화저널21), 한 주간 빅뉴스를 주간신문으로 보는 (이슈포커스신문 Weekly Issue Focus News), 경제와 문화를 아우르는 종합월간지(이코노미컬쳐economy culture) 종합보도자료 수신 master@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