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전 의원 "기소청탁 없었다. 음해에 좌시하지 않겠다"

기소청탁음해는 여성정치인에 대한 성차별적 공격, 정치공작에 굴하지 않을 것

박진호기자 | 기사입력 2012/03/02 [00:28]

나경원 전 의원 "기소청탁 없었다. 음해에 좌시하지 않겠다"

기소청탁음해는 여성정치인에 대한 성차별적 공격, 정치공작에 굴하지 않을 것

박진호기자 | 입력 : 2012/03/02 [00:28]
[문화저널21·이코노미컬쳐 박진호 기자] 새누리당 나경원 전 의원이 지난 1일,  남편인 김재호 판사의 기소 청탁 논란을 일축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나경원 전 의원은 "자위대 행사 참석과 관련해 자신을 음해했다고 주장한 네티즌들에 대한 고소 고발은 검토한 적도 없다"며 기소 청탁을 주장하는 매체의 주장은 기본적인 사실 관계 부터 다르다고 주장했다.

또한 나경원 전 의원은 문제가 된 사건은 이완용 후손의 토지반환 소송과 관련한 자신에 대한 음해였고, 양심선언을 한 것으로 알려진 박은정 검사는 이 사건을 배당 받았을 당시 단 10일 정도만 사건을 맡았을 뿐 출산휴가를 이유로 수사를 진행하지 못했다며 박 검사의 기소 청탁과 관련한 양심선언은 신빙성이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나 전 의원은 연속된 음해와 편향된 매체의 정치공작에 굴복하지도 좌시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강조하며 이번 사건을 '나는 꼼수다'와 시사인 등 편향된 매체의 정치기획이라고 규정지었다. 나아가 자신에 대한 일부 매체들의 주장은 여성정치인에 대한 성차별적 공격이라고 주장하며 해당 매체들에 대해서도 비열하고 치졸하다며 강력하게 비난했다.

contract75@mhj21.com

《실시간 시사 문화 종합 뉴스 ‘문화저널21’ 보도자료문의 news@mhj21.com
《문화저널21이 만드는 경제·문화 월간지 ‘economy cultur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